윤병태 나주시장, 영산포 우시장서 축산농가 애로 청취
윤병태 나주시장, 영산포 우시장서 축산농가 애로 청취
  • 강정주 기자
  • 승인 2022.08.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가축시장 현대화 전자경매 플랫폼 구축 추진 약속
(사진=나주시)
(사진=나주시)

윤병태 전남 나주시장이 시민의 삶 현장 목소리를 통해 답을 찾는 ‘현장 중심의 행정’ 실천을 위한 분야별 민생 탐방에 주력하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윤 시장은 최근 영산포 우(牛)시장에서 수입 축산물 무관세 정책, 사료가격 폭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축산농가의 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한우 경매시세와 수급, 거래현황 등을 살폈다.

나주축산농협 가축시장인 영산포 우시장은 지난 1997년 부지 10만362㎡규모로 개장했다. 매주 금요일 한우(비육우·번식우·송아지) 경매 시장이 열리며 연 평균 한우 1만5000여두가 거래된다.

이날 경매시장에 나온 한우 300여두에 대한 평균가는 수송아지 468만원, 임신우 545만원, 비육우 생체(1kg)는 9658원에 각각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다.

우시장 방문을 마친 윤 시장은 축협 관계자, 축산농가단체와 조찬 자리를 갖고 한우산업 정책 이슈와 농가 지원 정책, 건의사항 등을 논의·청취했다.

윤 시장은 이 자리서 축산업 시장 활성화를 위한 ‘가축시장 현대화(스마트 플랫폼)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가축시장 현대화는 비대면으로 경매 응찰, 경매 실황 중계, 스마트폰 경매 등이 가능한 전자경매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내년에 추진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윤 시장은 한우 농가 소득향상 도모를 위한 ‘한우 ICT 융복합 지원’, ‘한우등록지원’, ‘축산도우미 운영’ 사업과 ‘퇴비 촉진제(미생물제)’, ‘고압 세척·소독기 구입’ 등 축협 협력 사업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수입 축산물 무관세 수입 확대와 국제 유가 및 곡물가격 급등으로 축산농가 경영이 악화되고 있다”며 “전남도내 축산업 최대 주산지로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지원과 축산단체와의 현장 소통에 힘써가겠다”고 격려했다.

jj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