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지방소멸대응기금 발판으로 인구감소 대응 사활
순창군, 지방소멸대응기금 발판으로 인구감소 대응 사활
  • 장양근 기자
  • 승인 2022.08.17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일 순창군수. (사진=순창군)
최영일 순창군수. (사진=순창군)

전북 순창군이 지방소멸대응기금 도입 첫 번째 평가에서 도내 10개 인구감소지역 중 최고등급으로 168억원을 확보해 민선8기 최우선과제인 인구정책 추진에 발판을 마련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투자계획 평가결과 B등급으로 전국 89개 인구감소지역 중 B등급 13개시군에 포함돼 2022년 72억, 2023년 96억원으로 총 168억원의 기금을 지원받게 됐다.

군의 기금 투자는 지역내 인구감소 폭이 가장 심각한 청년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청년층의 탄탄한 지역정착과 행복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일자리, 주거 등 생활인프라 구축과 청년가족들의 생애주기에 따른 서비스 고도화로 청년들의 유출억제와 유입확대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사업내용은 △청년허브 구축 △맞춤형 일자리 및 주거공간 확대 △청년가족 생애주기서비스 고도화 △맞춤형 청년창업 활성화기반 구축 △청년가족 지역탐색 기반 확충 등 6개 단위사업에 23개 세부사업이다.

군은 지난 5월까지 제출한 투자계획 수립을 위해 지역언론과 협업해 기금사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주민참여를 극대화했다. 군 내부적으로는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과 수요를 바탕으로 각 부서에서 추진하고 있는 인구정책사업 연계 및 실행력 있는 기금사업을 발굴하고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뿐만 아니라 지역의 교육지원청, 농촌종합지원센터, 가족센터 등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수차례 간담회를 통해 인구문제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지역의 수요를 투자계획에 반영하는 데 역점을 뒀다.

특히, 민선8기 순창형 보편적 복지정책 차원에서 지역 청년들에게 직접적이고 보편적인 지원정책이 우선 고려될 수 있도록 기금의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며, 기금 활용의 지자체 자율성 확대를 위해 지침 개선 등 규제 완화를 중앙에 강력하게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주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인구정책 추진을 위해 기금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군민 모두가 행복한 순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순창/장양근 기자

ygj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