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둘레길 걸으며 역사 여행… ‘종로의 이야기꾼 전기수’
청와대 둘레길 걸으며 역사 여행… ‘종로의 이야기꾼 전기수’
  • 허인 기자
  • 승인 2022.08.16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야별 명사가 ‘현대판 전기수’ 돼 청와대 일대에 얽힌 역사적 사실 들려줘
서울시 종로구는 오는 31일부터 11월9일까지 '2022년 종로의 이야기꾼 전기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종로구)
서울시 종로구는 오는 31일부터 11월9일까지 '2022년 종로의 이야기꾼 전기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종로구)

서울시 종로구는 오는 31일부터 11월9일까지 '2022년 종로의 이야기꾼 전기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각 분야 명사들이 현대판 전기수로 활약하며 관내 구석구석을 참여자들과 함께 걷고 장소마다 깃든 옛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올해는 청와대 개방에 맞춰 주변 관광코스와 연계해 기획했다. 이 일대가 보유한 여러 역사·문화 자원과 전기수의 해설이 한데 어우러져 재미와 유익함을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기수 프로그램은 오는 31일 시작해 9월14일과 28일, 10월에는 12일과 26일, 11월9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진행한다.

총 6회 차로 △역사여행작가 박광일의 ‘청와대 둘레길 1. 백사실, 비밀의 숲’ △9월14일 과학탐험가 문경수의 ‘청와대 둘레길 2. 탐험가의 시선으로 본 백악’ △9월28일 한옥컨설턴트 전상진의 ‘청와대 옆 동네 한옥 짓고 살기’ △10월12일 수도문물연구원 오경택 원장의 ‘운종가의 재발견, 2021 금속활자’ △10월26일 사진작가 김동우의 ‘청와대 둘레길 3. 사진작가와 함께 걷는 삼청동길’ △11월9일 동부아역사재단 신효승 박사의 ‘청와대 둘레길 4. 고종의 경복궁 건천궁과 경무대’ 순으로 이어진다.

관심 있는 누구나 프로그램 시작일 3주 전부터 구청 누리집을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회차별 25명을 선착순 모집하며 참가비는 무료다. 더욱 자세한 사항은 관광과에서 안내한다.

정문헌 구청장은 “청와대 둘레길을 명사와 걸으며 교양을 쌓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종로의 풍부한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한 관광 프로그램 내실화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