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나·모두의마블' 등 자체 대표 IP로 재도약
넷마블, '세나·모두의마블' 등 자체 대표 IP로 재도약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8.1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시장안착…연내 '모두의마블 메타월드' 출격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미지=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미지=넷마블]

넷마블이 자사 대표 IP(지식재산권)를 적극 활용한 신작 출시로 수익성 강화에 나섰다.

15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넷마블이 국내 선보인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초반 시장안착에 성공했다. 이 게임은 출시 후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차지하고, 구글플레이에는 매출 TOP5에 진입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이 2014년 출시해 누적 다운로드 6000만건을 기록한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가 원작이다.

특히 ‘세븐나이츠’는 국내에서 최고 순위를 달성한 장수 게임이자 빅(BIG)마켓인 일본 앱스토어에서도 최고 매출 3위를 기록한 글로벌 히트작이다. 일본뿐만 아니라, 태국,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시장 전반에서 넓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글로벌 성과도 기대된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글로벌 버전을 내년 상반기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넷마블은 ‘모두의마블: 메타월드’도 글로벌 시장에 연내 출시한다. ‘모두의마블: 메타월드’는 전세계 2억명이 즐긴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을 활용한 블록체인 기반 게임이다. 전작의 전략적인 보드 게임성을 계승했다. 실제 도시 기반의 메타월드에서 부지를 매입해 건물을 올리고 NFT(대체불가능토큰)화된 부동산을 거래하는 방식의 투자 게임이다. 궁극적으로 게임 내에서 자신의 아바타로 모험을 하는 실제 지도 기반 부동산 메타버스를 목표로 한다.

모두의마블 메타월드.[이미지=넷마블]
모두의마블 메타월드.[이미지=넷마블]

'모두의마블'도 '세븐나이츠'만큼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가 있는 IP다. 2013년 6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이 게임은 전세계를 여행하는 즐거움을 느끼면서 독점승리·올림픽개최·찬스카드·무인도 등 아기자기한 재미요소를 가미한 모바일 캐주얼 보드게임이다. 2014년 7월 대만, 터키, 태국, 일본, 인도네시아 등 해외 서비스를 시작해, 2015년 12월에 이미 누적 다운로드 2억회를 돌파했다. 

시장조사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모두의마블’은 2015년 전 세계 모바일게임 매출 10위(iOS·구글플레이 합산)를 기록했다. 2016년 영국 '포켓게이머'가 발표한 ‘전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모바일 게임 8종’에 선정됐다.

그 외 넷마블은 ‘오버프라임’, ‘하이프스쿼드’, ‘그랜드크로스W’, ‘레이븐: 아랑’, ‘몬스터 아레나 얼티밋 배틀’ 등 자체 IP 기반 다양한 게임을 제작하고 있다.

실제 지난 1월 열린 제5회 NTP에서 넷마블은 20종의 주요 개발 라인업을 발표하면서 자체 및 공동개발 IP 비중이 75%에 달한다고 밝혔다.

넷마블 관계자는 “IP 육성뿐만 아니라, 게임플랫폼과 장르 다변화에 도전하면서 넷마블 고유의 IP 생태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에는 ‘모두의마블: 메타월드’로 자체 브랜드의 입지를 안팎으로 공고히 하고 신규 시장인 블록체인 게임 시장에서 실적 모멘텀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