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서 ‘건국절 논란’ 끝내나
윤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서 ‘건국절 논란’ 끝내나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8.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보수, 진보 진영의 건국절 논란을 끝낼지 주목된다.

대한민국이 언제 건국됐는지를 두고 그간 양 진영은 논쟁을 벌여왔다.

보수 진영은 1948년 8월15일을 출범일로, 진보 진영은 1919년 대한민국 상해 임시정부를 출발선으로 보고 있다.

1948년을 주장하는 측은 임시정부가 국가 구성의 3요소를 갖추지 못해 진정한 정부 역할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1919년을 앞세운 측은 현 헌법이 상해 임시정부에서 제정한 법통을 이어받은 만큼 임시정부를 나라의 출발선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윤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이목을 끈다.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역사를 이승만 전 대통령의 제1공화국 수립 전으로 넓게 봐도 손색이 없을 수 있다는 표현이 포함될 것”이라고 했다.

임시정부가 대한민국 출발선이라는 진보진영의 생각과 맞닿아 있는 부분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복군 선열 17위를 참배하며 “우리가 누리는 자유는 일제강점기의 암울한 현실과 절망 속에서도 자유와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분들의 희생 위에 서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1946년을 건국일로 보면 3.1운동, 상해 임시정부를 비롯한 독립운동이 부정될 수 있다.

임시정부가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일독립운동에 나서게 됐다는 게 윤 대통령의 시각이다.

참모들은 이런 내용이 국민통합 메시지로 읽힐 수 있다며 기대하고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독립유공자와 후손에 대한 예우 강화, 한일관계 발전 해법, 북한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한 계획 등도 언급할 예정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