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집중호우 피해 쌀 15톤 기부
NH농협생명, 집중호우 피해 쌀 15톤 기부
  • 박정은 기자
  • 승인 2022.08.12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료납입·이자납입 유예 등 금융지원 대책 마련
(사진=NH농협생명)
(사진=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용자와 이재민을 위해 쌀 1만5000킬로그램(㎏)을 대한적십자사와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을 통해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한 쌀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가 많이 발생한 수도권과 충청지역을 중심으로 전달된다. 

NH농협생명은 앞으로 집중호우 피해 상황을 파악해 농촌과 수해 지역으로 임직원 일손돕기를 집중하고 물품과 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NH농협생명은 중호우로 인한 피해자와 가족, 농기업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유예를 오는 10월31일까지 실시한다. 

이용자는 신청 당월을 포함해 최대 6개월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으며, 유예기간이 지난 이후 2개월까지 분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현재 실효상태인 계약을 부활할 때도 연체이자를 면제받을 수 있다. 신청기한은 내년 2월28일까지다.

이어 NH농협생명은 여신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기존 대출자가 당초 대출취급 시와 동일한 채권보전조건을 충족하고 있는 경우,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대출 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 

이자납입(연체이자 제외)은 최종이자 상환일로부터 12개월 동안 유예할 수 있다. 할부상환금 납입도 할부금상환기간 내에서 할부금납입일로부터 최장 12개월 유예 가능하다. 여신지원 신청은 12월31일까지 진행된다.

김인태 NH농협생명 대표는 "최근 갑작스럽게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으신 분이 많이 발생했다"며 "물품과 금융을 지원해 이재민과 수해 피해자들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im56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