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시장, 매리취수장과 덕산정수장 녹조 대응 점검
박형준 시장, 매리취수장과 덕산정수장 녹조 대응 점검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2.08.11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11일 매리취수장과 덕산정수장 방문해 녹조 대응상황 등 정수처리공정 전반을 점검 했다./제공=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이 11일 매리취수장과 덕산정수장 방문해 녹조 대응상황 등 정수처리공정 전반을 점검 했다./제공=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이 11일 오전 취수원인 매리취수장과 덕산정수장을 방문해 낙동강 유역의 녹조 대응 상황을 비롯한 정수처리공정 전반을 점검했다.

낙동강 유역에는 예년 5월에서 7월 대비 60%에 불과한 강수량과 이른 폭염으로 인한 높은 수온 등으로 녹조를 유발하는 남조류가 증식하기 좋은 여건이 조성됐다. 이로 인해 부산시의 취수원 '물금·매리' 지점은 6월 23일부터 조류경보제 '경계' 단계가 발령돼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경계 단계는 남조류 세포수가 mL당 1만 세포수 이상일 경우 발령되며, 지난 8일 이 지점의 mL당 세포수는 44만 7075개로 조류경보제가 시행된 2020년 이후 가장 높게 발생했다. 또한, 남조류에 의해 생성되는 조류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LR은 7.7 ppb로 2013년 이 물질이 먹는물감시항목으로 지정된 이후 최고농도로 검출됐다.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취수원에서 고농도 남조류가 발생함에 따라 조류감시 주기를 강화해 남조류 개체수를 매일 검사하고 있다. 8월부터는 조류독성물질 검사항목을 5종에서 9종으로 확대해 주 2회 분석하고 있다.

남조류가 증식하기 시작한 올해 6월 이후 분석결과에 따르면, 취수원에서 마이크로시스틴-LR 등 조류독성물질 3개 항목이 검출된 적은 있지만, 수돗물에서는 한번도 검출되지 않았다. 지난 2일 시 상수도사업본부 수질연구소의 분석결과에서도 조류독성물질은 취수단계에서 완전히 제거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박형준 시장은 낙동강 유역의 고농도 조류 발생 현황과 취수원 일대의 조류 유입에 따른 대응 상황을 직접 챙겨보기 위해 현장을 찾았으며, 매리취수장에서는 △조류유입방지 시설(조류차단막, 살수장치)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덕산정수장에서는 △응집제 등 정수약품 비축현황 △녹조대응시설(가압공기부상장치(DAF)), 분말활성탄 투입시설 등 정수처리공정 전반에 대한 대응체계를 살폈다.

박형준 시장은 "우리시는 고도정수처리 시설과 숙련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생산해 시민들에게 공급하고 있다"라며, "조류발생 상황이 지속될 것에 대비해 취·정수장은 물론 배수지 등 수돗물 생산·공급시설 전반에 대해 빈틈없이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고농도 조류의 정수장 유입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류차단막과 살수시설을 가동하고 있으며, 유입된 조류의 완벽한 제거를 위해 한층 강화된 고도정수공정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근본적인 대책으로 심층취수를 통해 고농도 조류의 정수장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취수탑 설치도 추진하고 있다.

향후 낙동강 취수탑 설치 타당성 확보와 정부(환경부) 협의를 위해 '기후변화 대응 최적 취수방안 수립 기본 구상 용역' 예산 8천만 원을 추경에 편성해 취수탑 건설에 나설 예정이며, 이와 함께 맑은물 확보를 위한 황강하류 복류수 및 창녕군 강변여과수 개발 등 취수원 다변화를 조속히 추진하는 등 앞으로도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 제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jyd31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