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국민, 정부의 적극적 관계개선 바라…과거사 인식차 여전"
"한·일 국민, 정부의 적극적 관계개선 바라…과거사 인식차 여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8.11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 인식조사 결과…한국인 51% “미래 추구, 과거문제 해결 동반돼야”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국민 인식조사’ 중 양국 관계 개선 위해 정부가 노력해야 하는지 설문 결과. [이미지=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국민 인식조사’ 중 양국 관계 개선 위해 정부가 노력해야 하는지 설문 결과. [이미지=전국경제인연합회]

한국과 일본 국민은 양국 정부가 적극적인 관계개선에 나서길 바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과거사 해결 문제에 대한 양국 국민의 인식 차이는 여전히 컸다.

1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한국·일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16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일 국민 인식조사’ 결과 양국 국민 절반 이상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질문에 ‘노력해야 한다’는 의견은 한국이 85.8%, 일본이 67.6%로 조사됐다.

또 한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한·일관계 변화 전망에 대해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한국은 51.0%로 절반을 넘었다. 일본은 33.4%가 관계 개선을 전망했다.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양국 경제발전에 ‘도움될 것’이란 응답도 한국 81%, 일본 63%로 모두 절반을 넘었다.

한·일 간 관계 개선을 위해선 정상회담 조기 개최, 민간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한·일 정상회담 조기 개최가 양국관계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은 한국 50.4%, 일본 43.8%였다. 민간 교류 확대가 양국 관계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응답도 한국 80.6%, 일본 58.8%였다.

양국 국민 모두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과거보다 미래를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과거와 미래 중 우선 고려하는 가치에 대해선 ‘미래’라고 응답한 비중이 한국 53.3%, 일본 88.3%로 양국 국민 모두 과반수 이상이 미래를 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국민 인식조사’ 중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기 위한 선행과제 설문 결과. [이미지=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 ‘한·일 국민 인식조사’ 중 한·일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가기 위한 선행과제 설문 결과. [이미지=전국경제인연합회]

다만 과거사 문제를 바탕으로 한·일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양국 국민 간 인식의 차이가 컸다

한국의 경우 ‘한·일관계에서 미래를 추구해야 하지만 과거사 문제 해결이 동반돼야 한다’는 의견이 5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거사 문제가 해결돼야 미래를 생각할 수 있다’는 의견이 27.6%,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과거보다 미래에 중점을 둬야 한다’는 입장이 21.3%로 집계됐다.

반면 일본의 경우 ‘이미 사과를 했기 때문에 추가 사과를 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60.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과거사 해결을 위해 사과가 필요하지만 한국 정권 교체마다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는 응답이 32.4%로 뒤따랐다.

‘미래지향적 관계를 위해 독일 총리의 나치 관련 사과 사례처럼 추가 사과를 해야 한다’는 응답은 6.8%에 불과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한·일 양국국민은 일부 인식차이는 있지만 양국 관계 개선의 필요성과 이를 위한 정부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있다”며 “이러한 국민인식을 바탕으로 양국 관계개선을 위해 상대국 방문 시 비자면제 확대 등 상호 민간교류 증대를 위해 양국 정부는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