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집중호우 현장점검 나서…“시민 피해 없도록” 당부
백경현 구리시장, 집중호우 현장점검 나서…“시민 피해 없도록” 당부
  • 정원영 기자
  • 승인 2022.08.11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경현 구리시장이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 현장 점검에 나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다.

백경현 시장은 지난 8일과 9일 밤, 왕숙천 주변 현장을 점검하고 재난상황실을 찾아 왕숙천 둔치 주변 CCTV 확인 및 향후 강수량 등을 점검하며 피해 상황과 향후 기상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이후 수택1동과 수택2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현장에서 비상근무에 힘쓰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구리시 지난 8일 13시부터 10일 09시까지 구리시 누적 강수량은 266mm내렸다. 

구리시는 침수 피해 방지를 위해 침수우려지역인 ▲둔치주차장 6개소 중 5개소와 ▲세월교 및 하상도로 11개소 중 6개소를 통제했다. 경미한 침수 피해 3건과 기타 피해(갈매천 저수호안 탈락, 공원·녹지 배수로 토사제거, 잔가지 제거 등) 2건이 발생했으며, 갈매천 저수호안 탈락은 조치 중이고 나머지 4건은 조치를 완료했다.

백경현 시장은 “비상근무에 임하는 직원들의 노력이 시민들의 안전으로 이어져, 시민들이 피해를 겪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하였다.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