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총리, 이천병원 화재 희생자 조문… "사고원인 철저 규명"
한총리, 이천병원 화재 희생자 조문… "사고원인 철저 규명"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8.0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방지책 마련토록 지시했다"
(사진=한덕수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사진=한덕수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경기도 이천시 병원 입점 건물 화재 사고로 숨진 희생자들의 빈소를 조문했다.

한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빈소를 다녀왔다"며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하도록 지시했고 꼼꼼히 살피고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화재 현장에서 마지막까지 환자들을 돌보다 숨진 고(故) 현은경(50) 간호사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고인은 20년간 간호사로 근무하며 환자들을 가족처럼 살뜰히 챙겨온 헌신적인 분이라고 들었다"며 "충분히 몸을 피할 수 있었음에도 마지막까지 환자의 손을 놓지 않다 아까운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

이어 "유명을 달리한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며 부상당한 분들의 쾌유를 빈다"며 "사고 수습과 구조에 애쓴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일 이천시 관고동의 4층 규모 건물에서 발생했다. 스크린골프 연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간호사 등 5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