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시민에 개방… 오후 6∼10시 세종대로 차량통제
‘광화문광장’ 시민에 개방… 오후 6∼10시 세종대로 차량통제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8.0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면적 4만300㎡… 재구조화 공사 1년9개월여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심 속 녹지공원’ 서울 광화문광장이 재구조화 공사 시작 1년9개월여 만에 개장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시민에 개방됐다.

광화문광장은 시민들을 위한 '공원 같은 광장'을 만든다는 취지로 조성됐다. 총면적은 4만300㎡다. 이는 기존 광장 서쪽(세종문화회관 앞) 차로를 없애 당초 규모(1만8840㎡)의 2.1배로 넓혔다.

공원의 광장 폭은 35m에서 60m로 확대됐으며 나무 5천여 그루를 광장 곳곳에 식재했다. 세종대왕 동상 앞과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은 '놀이마당'으로 조성해 각종 행사를 열 수 있도록 했다.

세종로공원 앞에는 '역사물길', 세종문화회관 앞에는 '터널분수' 등 다양한 수경시설도 설치했다. '해치마당'에 있던 콘크리트 경사벽에는 53m 길이 영상창(미디어월)이 조성됐고 세종대왕상 뒤편 지하로 이어지는 세종이야기 출입구에는 '미디어 글라스'가 설치됐다.

이날 오후 7시에는 개장을 기념해 '광화문광장 빛모락(樂)' 축제를 연다. 71인조 시민 오케스트라의 공연을 시작으로 시민 9명이 오세훈 시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직접 '화합의 빛'을 만드는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김창완밴드, 이날치, 오마이걸 등도 출연한다.

현장에는 사전에 예약한 300명만 입장할 수 있으며 행사 진행을 위해 이날 오후 6∼10시 세종대로(광화문 삼거리∼세종대로 사거리) 전 방향의 차량 통행이 통제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