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무력시위’ vs 美 ‘과잉대응 비판’… 대만갈등 격화
中 ‘무력시위’ vs 美 ‘과잉대응 비판’… 대만갈등 격화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8.0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일본미국대사관서 기자회견 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사진=AFP/연합뉴스)
주일본미국대사관서 기자회견 하는 펠로시 미 하원의장.(사진=AFP/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촉발된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격화되며 ‘대만해협’을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은 무력시위를 비롯해 대미 군사 대화 채널을 단절하는 등 보복을 이어가고 있고 미국은 군사행동 중단을 촉구하며 중국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5일(현지시간) “강렬한 반대와 엄정한 항의를 무시한 채 대만 방문을 강행한 데 대해 제재조치를 선포한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제재조치는 8개항이 언급됐다. 구체적으로는 △전구(戰區) 사령관 전화 통화 중단 △국방부 실무회담 △해상 군사안보 협의체 회의 취소 △미중간 불법 이민자 송환 협력 △형사사법 협력 △다국적 범죄 퇴치 협력 △마약 퇴치 협력 △기후변화 협상 중단 조치도 선언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사일·포사격 등으로 연일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또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군용기와 함정 수십 대를 보내며 도발을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펠로시 의장 개인과 직계 친족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미국도 중국의 무력 도발을 비판하고 나섰다. 긴장을 고조시키는 군사 대응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무책임하다는 비판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그들은 위험한 행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며 “이러한 극단적이고 불균형적이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군사 대응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군사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브리핑에서 중국의 8개항 조치 단행에 "무책임한 일"이라며 군사 대화채널 단절과 관련해 미중간 소통선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도 대만 방문은 대만해협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펠로시 의장은 “이번 방문은 대만의 현상 변경을 위한 것이 아니라 대만 해협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