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눈물을 마시는 새' 게임 제작 돌입
크래프톤, '눈물을 마시는 새' 게임 제작 돌입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8.05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징 사이트 통해 추가 비주얼 아트워크 첫 선
눈물을 마시는 새 소개 이미지.[사진=크래프톤]
눈물을 마시는 새 소개 이미지.[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은 ‘눈물을 마시는 새’에 기반한 신규 게임 프로젝트 ‘언어나운스드 프로젝트(발표되지 않은 프로젝트)’의 티징 사이트를 5일 오픈했다. 게임 제작 의도와 방향을 공개하고, 원작의 스토리와 캐릭터의 비주얼 아트워크를 통해 세계관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작된 사이트다. 오늘 첫 공개한 언어나운스드 프로젝트는 ‘눈물을 마시는 새’가 지니고 있는 독창적인 판타지 세계관과 새로운 종족, 아름답고 처절한 서사를 게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아직 해외 이용자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원작을 높은 품질로 시각화 및 게임화하여 IP의 인지도를 높이고 전세계 이용자들을 감동시키는 것이 목표다. 

지난 2년간의 비주얼 기술개발(Visual R&D)을 통해 시각화된 이미지들도 현재 티징 사이트를 통해 일부 첫 공개했다. 주요 등장인물인 나가/도깨비/레콘/인간 종족과 구출대, 두억시니를 포함하여, 소설을 통해 이용자가 상상해왔던 캐릭터들의 구체화된 이미지를 만나볼 수 있다. 크래프톤은 ‘눈물을 마시는 새’를 글로벌 프랜차이즈 IP로 성장시키기 위한 첫 단계로 원작의 시각화에 힘써왔다. 비주얼 기술개발에는 스타워즈, 어벤저스 등 다양한 블록버스터 영화의 초기 캐릭터 시각화에 참여한 콘셉트 아티스트 이안 맥케이그가 참여 중이다.

신규 개발 인력 채용도 함께 진행한다. 다양한 창작의 경험에 관심이 있고, 게임 개발 및 전반적인 비즈니스 성장을 주도할 수 있는 글로벌 인재들을 상시 모집할 계획이다. 채용 관련 세부사항은 티징 사이트의 인력 모집 메뉴(JOIN U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눈물을 마시는 새’는 한국 판타지 소설계의 거장 이영도 작가가 집필해 20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소설이다. 한국형 판타지 소설답게 동아시아 신화에 기반한 고유의 설정과 인물들이 등장하는 것이 특징으로 4개의 선민 종족인 인간, 레콘, 도깨비, 나가가 한 사건을 통해 얽히게 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눈물을 마시는 새’ 원작 스토리 및 비주얼 아트워크, 이에 기반한 신규 게임 프로젝트 ‘언어나운스드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티징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