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수도사업본부, 낙동강 고농도 남조류 발생으로 '먹는 물 안전 확보' 최선
부산상수도사업본부, 낙동강 고농도 남조류 발생으로 '먹는 물 안전 확보' 최선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2.08.0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상수도사업본부
부산 상수도사업본부

부산 상수도사업본부는 최근 낙동강에 고동도 남조류가 발생하였지만 주 2회 검사 및 정수처리 과정을 통해 수돗물은 안전하게 공급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환경부에서 운영 중인 조류경보제 '물금·매리' 지점은 6월 23일부터 '경계' 단계가 발령되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경계 단계는 남조류 세포 수가 mL당 1만 세포 수 이상 발생 시 발령되며, 남조류 세포 수가 7월25일자 mL당 14만4450세포수로 예년에 비해 매우 높게 발생했다. 또한, 남조류에 의해 생성되는 조류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LR이 최고 3.5 ppb로 2013년 먹는물감시항목 지정 이후 최고농도로 검출되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러한 남조류의 고농도 출현은 낙동강권역 강수량이 5월에서 7월까지 270.5mm로 예년에 비해 59.5%에 불과함에 따라 낙동강 물의 흐름이 정체되고, 수온 상승, 햇빛, 질소·인 등의 영양물질 유입 때문으로 분석했다.

최근, 고농도 남조류가 발생함에 따라 조류독성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에 의한 수돗물 안전성 논란이 제기되었다. 이에 상수도사업본부는 조류감시를 위하여 자체적으로 매일 취수원의 남조류 개체 수를 검사하고 있고 마이크로시스틴 5종에 대해 주 2회 검사를 실시 중에 있다. 

올해 6월부터 7월까지 수돗물 원수에 대한 마이크로시스틴 5종을 17차례 검사한 결과, 마이크로시스틴-LR 등 3개 항목이 검출되었고 이 가운데 마이크로시스틴-LR은 10차례 검출되었으며 평균 1.9㎍/L의 농도값을 보였다. 

그러나 정수 공정에서 마이크로시스틴 5종은 염소처리 및 오존처리 등으로 완전히 제거되어 수돗물에서는 17차례 검사 결과 모두 불검출되었다.

시는 당분간 큰 비가 없고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남조류 개체 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상수도사업본부는 남조류 농도에 따른 비상대비 메뉴얼에 따라 취수단계부터 정수 공정 전반을 점검하고 대비하기로 했다. 

향후 하천점용허가가 가능할 경우 취수구도 남조류 발생이 적은 하천 내 깊은 수심에 설치하여 선별 취수하는 것을 검토할 예정이며, 마이크로시스틴에 대한 감시도 5종에서 9종으로 확대 시행한다.

박진옥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취수원의 남조류유입 최소화를 위한 '기후변화 대응 최적 취수방안 수립 기본 구상 용역'을 금년 9월부터 추진할 예정이며, 맑은물 확보를 위한 취수원 다변화를 조속히 추진하여 시민들에게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jyd31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