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부서, 여름 휴가철 이륜차 불법행위 근절 합동단속 실시
인천서부서, 여름 휴가철 이륜차 불법행위 근절 합동단속 실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2.08.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서부서)
(사진=인천서부서)

최근 인천에서 오토바이를 몰던 60대 남성이 승용차와 충돌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는 등 올해 상반기 인천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람이 작년에 비해 2배로 늘어나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유사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대대적인 이륜차 불법행위 합동 단속을 최초로 지난 4일 시작해 이달 중 총 4회 실시 한다고 5일 밝혔다. 

또한 날씨가 무더워지면서 주택가에 창문을 열고 생활화는데 창문을 열면 오토바이 소음으로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증가하고 있어 서부경찰서 교통과에서는 서구 주요사거리 및 국민 교통 불편 민원 다발지역에 캠코더 영상단속과 더불어 서구청 차량민원과, 한국교통안전공단, 廳 교통순찰대 등 함께 실시하는 합동단속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사항은 자동차등록법상 불법 구조변경(불법튜닝), 불법튜닝으로 인한 소음기준 위반, 정기검사 미필, 대포차(무등록,무면허) 관련 금지규정 위반행위를 중점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다.

이번 8월 4일 첫 회 단속으로 불법튜닝(전조등, 소음기, 핸들 등)6건과 안전기준 위반 11건, 불법등화 8건 등 총35건이 단속됐으며 단속된 이륜차는 자동차 관리법에 의거 행정처분 및 형사입건이 이루어진다.

임실기 서장은 “시민이 마음편히 다닐 수 있는 안전한 거리를 만들어가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이륜차 불법행위 단속과 홍보활동을 강화 할 것이며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