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먼 금리인하요구권…수용률 26.6%
갈 길 먼 금리인하요구권…수용률 26.6%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2.08.03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금융사 운영 실적 비교 공시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금융권의 지난해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은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금리인하요구권을 마련한 만큼 점검을 지속하며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금리인하요구권은 대출자의 재산이 늘거나 신용평점이 오르는 등 신용상태가 개선됐을 때 금융사에 금리 인하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3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인터넷전문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접수는 총 88만2047건이다.

이 가운데 수용건수는 23만4652건이며 수용률은 26.6%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28.2%) 대비 1.6%포인트(p) 낮아진 수치다. 지난 2018년(32.6%)과 2019년(32.8%) 등과 비교해도 각각 4.4%p, 4.6%p 낮다.

은행권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에 따른 대출액은 8조5466억원으로 전년 대비 1조6132억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중은행의 금리인하요구권 수용률은 NH농협은행이 95.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우리은행 63.0% △하나은행 58.5% △KB국민은행 38.8% △신한은행 33.3% 순으로 집계됐다.

지방은행은 전북은행이 40.2%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대구은행 38.9% △제주은행 36.7% △부산은행 24.8% △광주은행 22.7% 등이 뒤따랐다. 이 밖에 인터넷은행은 △카카오뱅크 25.7% △케이뱅크 12.3%를 기록했다.

카드사별로는 △우리카드 77.5% △KB국민카드 69.7% △신한카드 53.4% △현대카드 46.0%△롯데카드 41.7% △하나카드 38.5% △비씨카드 36.9% △삼성카드 36.8% 등으로 나타났다.

앞서 정부와 국회는 2019년 6월 금리인하요구권을 법제화했다. 하지만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카드사별 통계, 운영 실적이 공시되지 않아 소비자들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금융당국은 이를 받아들여 이달부터 금융사 금리인하요구권 운영 실적을 비교 공시하고 각사가 내규에 투명한 기준을 반영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특히 금리 인하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 경우 신청인이 이유를 쉽게 이해할 수 있는 표준화 문구를 마련토록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리인하요구제도 개선안이 실제 금융사 영업 창구에서 차질 없이 운영되는지 지속 점검해 개선하도록 지도할 것”이라면서 “은행이 신용 점수가 향상된 대출자에 금리인하요구권을 수시로 안내하는 등의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minseob200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