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렌탈사업 호조…2Q 영업익 377억
SK네트웍스, 렌탈사업 호조…2Q 영업익 377억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8.0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 증가, 제주 단기 렌탈·중고차 매각 효과…매출 2조
SK네트웍스 로고.
SK네트웍스 로고.

SK네트웍스가 렌탈 자회사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개선된 2분기 성적표를 받았다.

SK네트웍스는 2022년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2조1437억원, 영업이익 377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매출은 철강 사업 중단·신규폰 출시 대기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8.9% 증가했다.

이 같은 실적은 모빌리티·홈케어 분야에서 신규 사업 론칭·제휴 서비스 확대를 추진한 점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또한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호텔 사업의 손실 폭이 크게 축소됐다.

SK렌트카는 제주 단기 렌탈·중고차 매각 호조 성과가 지속 이어졌다. SK렌트카는 업체 처음으로 ‘폴스타 2’ 단기 렌탈 상품을 출시하고 방문 정비 서비스 ‘스마트 홈정비 서비스’를 재정비하는 등 소비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신규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였다. 또한 전기차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활용해 전력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 해소에 기여하는 ‘V2G(Vehicle to Grid) 실증 사업’에 나서며 친환경 렌탈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입지를 강화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 4월 수입차 관리앱 ‘더카펫(THE CARPET)’을 공식 출시했다. 온라인 타이어·배터리몰 ‘타이어픽’도 타이어 라인업 확대·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새로운 선택지로 자리잡았다.

SK매직은 새로운 사업 진출과 주요 제품 신규 모델 출시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지난 5월 침대 렌탈 및 케어 서비스 ‘에코 휴(ECO hue)’를 출시하며 매트리스 렌탈 시장에 진입했으며 6월에는 국내 처음으로 제습 기술을 적용한 ‘에코클린 음식물처리기’를 선보였다. 또 정수기·식기세척기·인덕션 등 신규 모델을 연이어 출시해 소비자 상품 선택지를 넓혔다.

워커힐은 코로나19 영향 완화로 객실과 식음료 사업이 회복 효과를 보였다. ‘워커힐 고메 프리미엄 밀키트’ 출시와 ‘빛의 시어터’ 전시 오픈 등을 통한 사업 다각화에도 나섰다. 민팃은 휴대폰 제조사와 연계 마케팅을 강화하고 TES·랩에스디·오파테크 등 사회적 가치를 지닌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며 브랜드 가치를 높였다.

SK네트웍스서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이음5G 사업 주파수를 할당받으며 스마트 팩토리 구축 사업 채비를 갖췄다.

SK네트웍스는 하반기 국내외 경제·사회적인 환경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보유 사업과 자회사의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미래 유망영역 투자와 사업 연계를 위한 행보도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상반기 렌탈 자회사 중심의 탄탄한 성과를 창출한 동시에 전기차 충전, 친환경 소재, 블록체인 등 미래 유망 영역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를 집행해 글로벌 투자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며 “지속적인 신규 투자와사업 접목을 통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