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호 태풍 ‘트라세’ 제주로 직진
제6호 태풍 ‘트라세’ 제주로 직진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7.3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송다’의 영향이 채 가시기도 전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함)가 제주를 향해 직진할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연합뉴스)
태풍 ‘송다’의 영향이 채 가시기도 전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함)가 제주를 향해 직진할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연합뉴스)

태풍 ‘송다’의 영향이 채 가시기도 전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함)가 제주를 향해 직진할 것으로 예보됐다.

3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방향으로 약 20㎞ 해상에서 태풍 ‘트라세’가 발생했다.

‘트라세’는 제주 지역으로 직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내달 1일(내일) 0시 기준,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400㎞ 해상 인근에 다다른 뒤 같은 날 정오께 서귀포 남남서쪽 14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트라세’의 현재 최대풍속은 18㎧이다. 이는 태풍 기준(17㎧ 이상)을 갓 넘은 수준으로, 기상청은 “6호 태풍 ‘트라세’는 현재도 태풍의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열대저압부로 판단된다. 다만 북서태평양 태풍 명명권을 지닌 일본 기상청이 태풍으로 선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5호 태풍 송다는 이날 오전 9시 중국 칭다오 남동쪽 방향으로 370㎞을 지났으며, 12시간 안에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약화, 소멸할 것으로 예보됐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