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작년보다 2주 빨라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 작년보다 2주 빨라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7.2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서 작은빨간집모기 1777마리 확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내려졌다. 이른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지난해보다 2주 빠르게 발령됐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18∼19일 부산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를 전체 모기의 90.4%인 1777마리를 확인함에 따라 일본뇌염 경보를 23일 발령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일본뇌염을 전파한다. 주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다.

일본뇌염은 경보는 주 2회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수 가운데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의 50% 이상일 때 발령된다.

작년에는 8월5일 일본뇌염 경보가 내려졌지만 올해는 2주 빠르게 발령됐다. 이는 부산 지역의 기온이 전년보다 상승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일반적으로 6월 제주, 부산, 경남 등 남부지역에서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전국에서 관찰되며 7∼9월에 매개모기 밀도가 높아진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