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아지는 K- 클래식 위상… 교양·취미 클래식 입문 흐름 꾸준
높아지는 K- 클래식 위상… 교양·취미 클래식 입문 흐름 꾸준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7.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윤찬 연주한 '라흐마니노프 음반' 판매 63.5% 급증
(사진=예스24)
(사진=예스24)

지난 6월 한국의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 우승을 차지했다. 광기에 가까운 몰입으로 초고난도 기교를 쏟아 낸 임윤찬의 연주는 청중의 기립 박수를 이끌었고 지휘자마저 눈물짓게 했다.

◇ '임윤찬 신드롬'… 라흐마니노프 음반 판매 늘고 연주회 전석 매진

결선에서 극찬을 받은 임윤찬의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연주 영상은 반 클라이번 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공개 한 달여 만에 500만 조회수를 넘겼다. 종전 가장 높은 조회수를 보유했던 거장 블라디미르 호로비츠의 1978년 연주 영상을 뛰어넘은 대기록이다.

임윤찬의 연주가 화제를 모으자 음악가 라흐마니노프에 대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20일 예스24의 음반 판매 집계 결과 라흐마니노프의 작품이 수록된 클래식 CD와 LP의 6월 판매량은 5월 대비 6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8월 20일 임윤찬과 KBS교향악단이 협연하는 롯데콘서트홀 '클래식 레볼루션 2022 - KBS교향악단의 멘델스존 교향곡 제4번' 공연은 일찌감치 전석 매진됐다. 예스24 판매량을 기준으로 해당 공연은 6월 예스24티켓 클래식 분야 전체 공연 가운데 예매율 3위를 기록했다.

◇'K-클래식' 인기에 대중 관심↑… 클래식 음반 · 도서 3년 연속 성장

금호문화재단 집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세계 각국에서 열린 25개 음악 콩쿠르에서 입상한 한국인 연주자 수는 37명에 달한다. 최근 몇 년간 우리나라 연주자들이 국제 콩쿠르 수상을 휩쓸면서 한국 클래식의 국제적 위상은 크게 높아졌다.

이에 따라 한때 진입 장벽이 높은 분야로 여겨졌던 클래식에 대한 대중적 관심도 꾸준히 커지는 분위기다. 예스24의 음반 판매 분석 결과 클래식 라이센스 및 수입 음반 판매량은 최근 3년간 지속 성장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클래식 CD 판매량은 재작년 대비 2.8% 증가했으며 LP 판매량 역시 14.2% 증가했다.

듣는 클래식과 함께 '읽는 클래식' 독서 열기도 눈에 띈다. 예스24의 분석 결과 클래식 전공자가 아닌 일반 독자들을 대상으로 한 취미·교양 클래식 단행본들이 포함된 음악일반/교양 분야 도서 판매량은 3년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올 상반기 역시 작년 동기 대비 14.8%의 높은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음악일반/교양 분야 도서 구매자 연령대는 40대와 50대 중년층 비율이 62.3%로 과반이었고 30대(18.2%)와 20대(10.1%) 순으로 뒤를 이었다. 남녀 성비는 약 4:6으로 여성 구매자 비율이 소폭 높게 나타났으나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경우 남성 구매자 비율이 높았다.

(사진=예스24)
(사진=예스24)

◇ "한여름 밤의 클래식, 책으로 즐겨볼까" 초심자 위한 입문서 추천

클래식 대중화 흐름 속 임윤찬의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으로 관심이 한껏 고조된 이때, 쉽고 재미있는 클래식 입문을 도울 베스트셀러들이 초심자들을 기다린다. 예스24에서 #클래식입문서를 검색하면 해당 상품 태그로 분류된 100여권 이상의 책들을 살펴볼 수 있다.

'클래식을 처음 듣는 당신에게'는 저자가 오랜 세월 탐색해 온 클래식 감상의 정도를 전한다. 클래식 입문자들을 위해 오랜 경험담을 유머러스하고 친절하게 풀어냈다.

작년 초 출간돼 현재까지도 음악일반/교양 분야 베스트셀러 1위를 지키고 있는 '송사비의 클래식 음악야화'는 클래식 음악사를 흥미롭게 풀어낸 가이드다.

QR코드를 통해 직접 음악을 들으며 책을 읽을 수 있다. 3월 출간된 '오래되고 멋진 클래식 레코드'는 소설가이자 음악 애호가인 무라카미 하루키의 클래식 덕질 에세이다. 100여 개의 명곡에 담긴 에피소드 속에서 클래식을 탐닉하는 하루키의 철학을 엿볼 수 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