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헬스케어 속도…메디플러스솔루션과 협약
KT, 헬스케어 속도…메디플러스솔루션과 협약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7.2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원격의료 플랫폼 완성 위한 전략적 협력
KT 사옥.[사진=KT]
KT 사옥.[사진=KT]

KT가 파트너사를 추가 확보하며 베트남 헬스케어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KT는 헬스케어 서비스 전문기업 메디플러스솔루션과 베트남 원격의료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비대면 환자 관리 서비스 공동 기획 및 개발 △현지 의료기관을 통한 서비스 검증 △베트남 암 환자 대상 원격의료 서비스 확대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KT가 연내 출시 예정인 베트남 원격의료 플랫폼의 초기 주력 분야는 비대면 암환자 관리와 만성질환 관리 2가지로 나뉜다. 메디플러스솔루션은 이 중 암환자 관리 서비스에 협력한다. 만성질환 관리 서비스 개발은 지난 5월 업무협약을 맺은 휴레이포지티브와 협력한다.

메디플러스솔루션은 암 환자를 위한 개인 맞춤형 전문 건강관리 솔루션 ‘세컨드 닥터’를 운영하고 있다. ‘세컨드 닥터’ 서비스는 이미 국내의 대형병원들과 다수의 임상 연구를 진행해 서비스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입증하는 임상 결과도 확보하고 있다.

KT는 비대면 원격의료 플랫폼을 활용해 비교적 짧은 입원기간으로 부족할 수 있는 수술 후속 관리를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해 베트남 국립암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국립암센터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수술 후 관리를 위한 서비스 기술검증(PoC)을 추진하기로 했다.

KT는 베트남을 기점으로 원격의료 성공사례를 만들어 동남아 등 글로벌 국가들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KT는 올해 4월에는 베트남 하노이 의대와 원격의료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고, 이외에도 국내외 파트너를 지속 확대하며 사업을 구체화하고 있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베트남은 의료 인프라가 부족해 의료, 헬스케어 분야 개선에 대한 니즈가 높다”며 “메디플러스솔루션과 협력을 통해 베트남 비대면 암 환자 대상 원격 케어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베트남을 시작으로 해외에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역량을 널리 알리고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