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동해바란 도째비 페스타’ 22일부터 개최
‘2022 동해바란 도째비 페스타’ 22일부터 개최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2.07.1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동해문화관광재단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발한·묵호권역 일원에서 「2022 동해바란 도째비 페스타」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동해시 묵호항 일대를 무대로 도째비골스카이밸리와 해랑전망대, 묵호항, 동쪽바다중앙시장 등 북부권역을 아우르는 공간적 특성에 도째비(도깨비의 강원도 방언)를 메인 콘텐츠로 기획됐다.

도째비는 새벽에 열리는 묵호 어시장의 별칭이자, 도깨비불이 자주 출몰했다는 도째비골 고유의 스토리를 담아내는 단어다.

축제는 공연, 먹거리(지역 술과 수산물), 도깨비 관련 체험, 지역 영수증 상생이벤트 등 다채로운 행사로 이뤄져 방문객들이 동해시의 특색있는 축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식은 22일(금) 18시 묵호항여객선터미널 특설무대에서 지역문화예술인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다.

본 공연은 22일 밤빛트롯, 23일 밤빛버스킹 두 가지 콘셉트로 나눠 진행되며, 밤빛트롯 무대는 ‘홍진영, 나태주, 정다경, 안성훈, 영기’가,  밤빛버스킹에는 ‘십센치, 탄타라프로젝트(조장혁, 고유진, 김신의, 김용진, 오아랜)’가 출연하며 도째비 페스타에 방문한 관람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 묵호여객선터미널 무대 앞 광장에서는 동해시 대표 특산물인 먹태와 맥주(도째비어), 막걸리(송정・지장수 막걸리/수제 막걸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막먹어보자(22일)’, ‘먹맥페스타(23일)’먹거리 행사가 준비돼 있어 방문객들의 오감을 한층 더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각양각색의 체험행사도 마련됐다.

동쪽바다중앙시장에서는 코스프레 및 가면만들기, 도깨비 타투, 발한사랑 영수증 투어, 플리마켓, 먹거리포차 등이 운영되며, 문화팩토리 덕장에서는 묵호태 꾸미기, 요리 배우기, 쿠킹 토크 등 묵호 덕장마을만의 콘텐츠로 구성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부대행사로는 바란거리 갤러리, 도째비 공기조형물, 야간거리를 조성하는 어화등등, 발한동 일원 맛집·명소 등을 찾아 즐기는 핫플레이스 탐방, 관광지 방문 인증샷 찍기 등이 있다.

2022 동해바란 도째비 페스타 관련 자세한 소식은 동해문화관광재단 유튜브 채널 동영상 및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심규언 재단 이사장은 “2022 동해바란 도째비 페스타를 통하여 구도심으로 남겨졌던 묵호권역을 다시금 관광과 문화의 중심지로 재탄생시킬 수 있기를 바라며, 나아가 동해시 대표 축제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투자를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해/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