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23 아이오닉 5' 출시…주행가능거리 29㎞ 늘려
현대차, '2023 아이오닉 5' 출시…주행가능거리 29㎞ 늘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7.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터리 용량 72.6kWh서 77.4kWh 개선
'배터리 컨디셔닝' 모든 트림 기본 적용
현대자동차 ‘2023 아이오닉 5’.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2023 아이오닉 5’.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15일부터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아이오닉 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3 아이오닉 5는 배터리 용량을 증대해 주행가능거리(AER)를 늘리고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안전·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현대차는 롱레인지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72.6킬로와트시(kWh)에서 77.4kWh로 개선해 완충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를 429킬로미터(㎞)에서 458㎞로 29㎞ 늘렸다.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을 모든 트림(등급)에 기본 적용해 배터리 충전 효율성을 높였다. 익스클루시브 트림에는 소비자 선호 사양인 △ECM 룸미러 △하이패스 시스템 △레인센서를 기본 장착했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출력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 예열과 함께 탑승자가 급속 충전소를 목적지로 설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하는 기능이다.

또 롱레인지 모델에 4륜구동 신규 트림 ‘E-Lite HTRAC’을 추가했다. 기존 최다 선호 외장 색상인 ‘아틀라스 화이트’의 무광 버전 ‘아틀라스 화이트 매트’를 신규 색상으로 운영한다.

2023 아이오닉5의 판매 가격은 세제혜택 후 스탠다드 모델 △익스클루시브 5005만원, 롱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 5410만원 △E-Lite HTRAC 5495만원 △프레스티지 5885만원이다.

택시 모델의 경우 △영업용 4790만원 △영업용 롱레인지 패키지 5410만원이다. 여기에 환경부 보조금 700만원과 지방자치단체별 보조금, 택시 모델에 한정된 택시 추가 보조금을 받으면 실제 구입가격은 더욱 낮아진다.

특히 2023 아이오닉 5 소비자는 2륜·4륜구동 모델과 상관없이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혜택을 기존과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늘어난 주행거리와 배터리 컨디셔닝 기본 탑재로 강력한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치열한 전기차 시장에서 선두에 서기 위해 지속적으로 전기차 핵심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