둔촌주공 조합·시공단, 시 중재안 두고 '합의 여부' 견해 차
둔촌주공 조합·시공단, 시 중재안 두고 '합의 여부' 견해 차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2.07.08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 내용 도출 안돼" vs "왜곡된 정보 제공" 주장 대립
서울시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공사 현장. (사진=서종규 기자)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과 시공사업단이 서울시 중재안 '합의 여부'를 두고 평행선을 달린다. 조합은 아직 최종 합의에 이른 내용이 없다며 서울시 중재안 발표를 정면 반박했고 시공사업단은 조합이 왜곡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일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 공사 중단에 따른 중재 상황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재건축 조합과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 갈등을 빚고 있는 9개 쟁점 사항 중 △기존 공사비 증액 재검증 △분양가 심의 △일반 분양 및 조합원 분양 △설계 및 계약 변경 △검증 △총회 의결 △공사 재개 △합의문 효력 및 위반 시 책임 등 8개 쟁점에서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상가 관련 분쟁은 양 측 주장이 차이를 보이며 아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나 조합은 서울시 발표를 정면으로 부인했다. 김현철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장은 조합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서울시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는 사실과 다르다. 조합은 서울시가 제시한 중재안에 대해 수용한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시공사업단이 전면 거부함으로써 무산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중간 발표 형태로 합의 진행 상황을 발표했지만 아직 최종 합의에 이른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업단은 입장문을 통해 조합이 서울시 중간 발표에 대해 왜곡된 정보를 조합원에게 전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간 발표에 대해 사실과 다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중재 결렬'을 선언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시공사업단 관계자는 "중재를 위해 사업단이 여러 조항 중 상당 부분을 양보했다"며 "어렵게 도출한 합의안에 대해서 조합이 갑자기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은 서울시 강동구에 있는 5930가구 규모 둔촌주공아파트를 최고 35층 85개 동, 1만2032가구로 정비하는 사업이다. 지난 4월 공정률 52%를 기록하던 중 조합과 시공사업단 갈등으로 공사가 중단됐다.

seojk052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