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2027년 유럽 매출 5000억, M&A도 검토"
CJ제일제당 "2027년 유럽 매출 5000억, M&A도 검토"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07.0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서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
최은석 대표 "퀀텀점프 전략 필요하다"
만두·소스·가공밥 GSP 앞세워 시장 공략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J제일제당의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 최은석 대표(왼쪽 세번째 가운데)를 비롯한 경영진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CJ제일제당의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 최은석 대표(왼쪽 세번째 가운데)를 비롯한 경영진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비비고 만두’를 비롯한 글로벌 전략제품(Global Strategic Product, GSP)을 앞세워 2027년까지 유럽시장에서 매출 5000억원 달성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독일에서 ‘유럽 중장기 성장 전략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목표를 잡았다고 5일 밝혔다.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는 회의를 통해 “유럽을 빼고는 우리의 글로벌 전략이 완성되지 않는다. 퀀텀점프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회사는 지난 5월 유럽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맡을 영국법인을 설립했다. 앞서 2018년 인수한 독일의 냉동식품기업 ‘마인프로스트’와 올 초 준공한 베트남 ‘키즈나 공장’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생산거점 확보도 강화했다.

CJ제일제당은 2018년 비비고 만두 등을 필두로 유럽시장 진출을 본격화했다. 지난해까지 4년여간 연평균 38%의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매출은 약 600억원으로 예상된다. 4년 만에 4.5배 성장한 수치다. 

CJ제일제당은 유럽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우선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비비고 만두를 앞세워 한식 만두시장의 대형화를 꾀한다. 유럽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닭고기를 활용한 만두와 미국에서 검증된 제품을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올 3분기 내에 비비고 만두 ‘비건(Vegan)’ 제품을 내놓고, K-소스 등 글로벌 전략제품을 활용한 레디밀(Ready-meal) 시장에 진입한다. 

또 하반기 안에 ‘한식 치킨’과 ‘가공밥’ 등 또 다른 GSP 제품 입점을 추진한다. 김은 현지 입맛에 맞는 스낵으로 선보여 ‘건강스낵’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이로써 만두 중심의 비비고 브랜드 인지도를 타 상품으로 확장해 경쟁력 전반을 향상시키겠다는 복안이다. 

CJ제일제당은 유럽 내 아시안 푸드 사업 확대에도 나선다. 이미 보유한 만두 노하우와 미국의 슈완스, 베트남 까우제 인수로 축적한 ‘동남아식 롤’ 역량을 활용해 유럽시장에 차별화한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밥과 면류 제품 라인업도 확충해 K-푸드를 포괄하는 ‘아시안 푸드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필요 시 유통망과 인프라를 갖춘 현지 식품업체 M&A(인수합병)도 검토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럽은 K-푸드 불모지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아시안 푸드와 K-컬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회 요인이 많아졌다”며 “이재현 회장의 한국 식문화 세계화 철학을 바탕으로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도 비비고 브랜드로 K-푸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No.1 아시안푸드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