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경기 동북부 5개 시·군 中企 대상 북미시장 화상상담회 성료
경과원, 경기 동북부 5개 시·군 中企 대상 북미시장 화상상담회 성료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2.07.05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뉴욕한인경제인협회(OKTA), KOTRA와 함께 경기 동북부 5개시군(남양주시, 고양시, 파주시, 포천시, 연천군)을 대상으로 개최한 ‘2022 북미 시장개척단 화상상담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5일 밝혔다.

지난 6월13일부터 약 2주간 진행된 이번 시장개척단은 기업의 수출 판로를 확대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특히 북미지역에서는 K-콘텐츠가 인기를 끌면서 한국 상품, 한식 등이 유력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었다.

화상상담은 남양주시 6개사, 고양시 4개사, 포천시 4개사, 파주시 7개사, 연천군 1개사 등 총 22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화장품, 생활용품, 기계부품, 전기전자 등 다양한 제품군에 대한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기업 중 쿨링 겔 패치를 생산하는 ㈜메이클린(남양주시)은 미국 뉴욕의 E사와 상담을 통해 수입계획 및 절차, 인증내용, FOB 가격 등을 세부적으로 협의해 샘플을 발송했으며, 이후에 시장테스트를 거쳐 최종 수출규모 등을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떡볶이 떡을 생산하는 한양식품(파주시)은 식품 시장을 타깃으로 여러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한 결과, 뉴욕 대형 유통망과의 거래선을 확보한 바이어 G사에게 샘플 및 견적을 발송하는 등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바이어인 J-VISION(미국 뉴욕)의 김지영 대표는 “최근 K-컬쳐의 인기로 미국 내에서 화장품과 같은 생활소비재는 물론 쌈장과 같은 전통식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