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 '전대 룰 갈등' 수면 위
野 안규백 전준위원장 사퇴… '전대 룰 갈등' 수면 위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7.0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규백 "비대위, 전준위가 정한 룰 일방적으로 바꿔"
예비경선 '국민 여론조사' 30% 불허·권역별 투표제 등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전준위)원장이 5일 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일방적으로 전당대회 규칙을 바꾼 것에 반발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준위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당원동지와 동료 의원들의 의견을 듣고 숙고해 전대 규정을 만들었다"며 "당을 쇄신함으로써 새로운 미래를 준비할 발판을 만들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장 대표적인 게 국민 의견의 반영 범위를 대폭 확대한 것"이라며 "당의 방향을 설정하는데 있어서 최대한 국민 의견을 듣고자 당대표 및 최고위원 경선에 국민 여론조사 반영비율을 신설·확대했다"고 언급했다.

전준위는 전날 회의를 거쳐 예비경선 단계서부터 일반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토록했다. 기존 예비경선은 중앙위원회 100% 비중으로 운영돼 왔다.

본경선에선 대의원 비중을 45%→30%로 완화하고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10%→15%로 확대했다.

그러나 비대위는 이를 뒤집고 예비경선에서 중앙위원회 100%를 반영하는 원안을 다시 채택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비대위 후 브리핑에서 "(어차피) 본선거는 일반국민 여론조사 25%를 반영한다"며 "컷오프에서부터 국민의 선택을 받게끔 설계하는 건 어색하단 판단이 있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에 대해 "비대위는 대표적인 개혁안 중 하나로 예비경선 선거인단 구성에 국민 의견을 반영한 안을 폐기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전준위와 사전교감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또 "최고위원 선거에서 비대위가 도입한 권역별 투표제 역시 유례없는 제도"라면서 "권역별 투표제는 대의원·권리당원 투표권을 직접 제한하는 것으로서 투표권 제한의 강도가 가장 높고 거친 방식"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다른 여러 방법이 있음에도 비대위는 가장 직접적이고 거친 방안을 선택했다"고 거듭 몰아세웠다.

비대위는 최고위원 선거 관련 2표 중 1표는 투표자가 속한 권역 후보에게 투표하게끔 제한했다. 

그는 "해당 안건에 관해서도 전준위에서 일부 제안이 있었지만 여러 우려로 인해 전준위 차원에서 논의하지 않기로 한 사안임에도 비대위에서 논의가 부활했고, 깊은 숙고 없이 의결됐다"고 토로했다.

안 위원장은 "이렇게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건 어렵다는 게 전준위원장으로서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 내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전준위원장직을 내려놓도록 하겠다. 비대위와 당무위원회에서 생산적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