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동남아서 '이정재 라면' 입소문"…수출 본격화
하림 "동남아서 '이정재 라면' 입소문"…수출 본격화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2.07.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출시 프리미엄 '더미식 장인라면'
말레이시아·홍콩·대만 등 동남아 5개국 판매
하림 장인라면 모델 배우 이정재. [사진=하림]
하림 장인라면 모델 배우 이정재. [사진=하림]

하림은 말레이시아와 홍콩, 싱가포르, 대만, 필리핀 등 동남아 5개국에 ‘The미식 장인라면’을  수출하며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5일 하림에 따르면, 장인라면은 동남아 현지 소비자들 사이에서 ‘이정재 라면’으로 입소문 나면서 수출 물꼬가 터졌다. 

하림은 “넷플릭스 ‘오징어게임’과 K-푸드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동남아 팬들 사이에서 장인라면이 이정재 라면으로 불리고 있다”며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 직후부터 지난해 말까지 베트남과 싱가포르, 캄보디아 등지에서 제품 발주 요청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에는 말레이시아에 하림 장인라면 2종이 첫 수출됐다. 이를 포함해 올 상반기 장인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두 달(11~12월)과 비교해 13배가량 더 늘었다는 게 하림의 설명이다. 

동남아에 수출된 하림의 더미식 장인라면. [사진=하림]
동남아에 수출된 하림의 더미식 장인라면. [사진=하림]

장인라면은 보존료와 화학조미료(MSG)를 사용하지 않고 소고기, 닭고기와 사골을 20시간 고와 만든 진한 국물 소스와 제트노즐 공법으로 말린 쫄깃한 건면으로 차별화한 2세대 라면 제품이다. 말레이시아에 앞서 제품을 수출한 홍콩과 대만의 유통매장에서도 장인라면이 판매되고 있다.

하림은 즉석밥과 유니자장면 등 ‘더미식’ 다른 제품들도 현재 수출 상담을 진행 중이다.

하림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북미와 오세아니아, 유럽, 일본에도 장인라면과 즉석밥, 유니자장면 등 더미식 제품들을 수출하며 해외시장을 계속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림은 5400억원을 투자해 전북 익산에 하림 푸드콤플렉스(퍼스트키친) 공장을 준공하고 프리미엄 가정간편식(HMR) 제품들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