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핵관 세력에서 공격… 명백하지 않나"
이준석 "윤핵관 세력에서 공격… 명백하지 않나"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7.0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대통령 당무 개입 징후 없어"… '윤심'은 분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5일 최근 자신을 둘러싼 논란 관련 "어쨌든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나"라고 날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시도가 흔들기로 보느냐'는 질문에 "윤리위의 시도인진 모르겠지만 윤리위 징계 절차가 시작된 후 지금 보면 혁신위원회에 대한 공격이나 내가 사적인 일정으로 우크라이나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는 거냐'는 물음에 "모르겠지만 '윤리위가 이러고 있는 김에 우리가 하자'라고 누가 판단할 수도 있고"라며 "연관 관계는 내가 전혀 파악 못했지만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진 거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드러난 것만 보기엔 대통령께서 당무에 개입한 징후가 없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며 "그러면 사실 다선의원들도 있고 한데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분들이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 난 알지 못한다"고 '윤심(尹心)'과 윤핵관은 별개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분(윤핵관)들이 하는 행동자체가 무엇을 바라고 하는 건지 난 해석할 수 없다"고 부언했다.

그는 "내 발언 스타일이나 당 운영 스타일은 1년 동안 변한 게 없다"면서 "그게 불편하면 이에 반대되는 지향점을 걸고 전당대회에서 이겨야 한다. 실제 그때 나와 반대되는 지향점을 걸고 나온 후보들이 내게 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게 당의 노선투쟁이란 건데, 선거 과정 중에선 아무 말이 없다가 지금 와갖고 '이런 리더십이 안 돼' 이런 건 이율배반적"이라고 반박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이 이 대표에게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며 최고위원회를 보이콧한 것에 대해선 "(내가) 언론이나 이런 곳에 해명은 누차 했다"고 선 그었다.

그는 "본인이 그걸 찾아보지 않았다고 해서 내가 있는 모든 자리에서 그 얘기만 하고 있어야 되는 건 아니다. 이런 해명도 윤리위에 다 할 건데 이걸 모두발언으로 하란 건지"라면서 "본인이 바라는 방식이나 시점이 아니라고 해서 해명을 안 했다고 보는 것도 좀 의아하다"고 꼬집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