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11억 투입해 십이폭포 산림유역관리
금산군, 11억 투입해 십이폭포 산림유역관리
  • 김희태 기자
  • 승인 2022.07.04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금산군)
(사진=금산군)

충남 금산군은 재난 예방 및 생태환경 보전을 위해 올해 총 11억원을 투입해 11월까지 남이면 구석리 십이폭포 산림유역관리를 전개한다고 4일 밝혔다. 

십이폭포에는 크고 작은 12개 폭포가 자리하고 있으며 15m 높이의 다섯 번째 죽포동천폭포가 대표 폭포로 알려져 있다.

이번 사업에는 △계류보전을 위한 바닥막이 9개소, 기슭막이 725m △숲가꾸기 0.06ha △자연 친화적 교량박스 1개소, 목교 2개소 등을 시공한다.

군은 2020년 11억원이 투입된 진산 엄정리 산림유역관리사업을 진행한데 이어 이번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역 특성에 맞는 기술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군 관계자는 “십이폭포의 안전을 확보하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산림유역관리에 나선다”며 “친환경적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금산/김희태 기자

h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