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권영수, 첫 유럽 출장…'스마트팩토리' 구축 가속화 
LG엔솔 권영수, 첫 유럽 출장…'스마트팩토리' 구축 가속화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7.03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스마트팩토리 협력사 방문
북미생산총괄 신설…배터리 안정적 양산 체계 구축 주력
권영수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사진=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사진=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폴란드 생산 공장의 스마트팩토리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주요 협력사와 기술 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유럽 출장에 나선다. 이와 함께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생산총괄을 신설하는 등 전사적인 스마트팩토리 전환 가속화를 위한 조직 개편도 실시했다.

3일 LG에너지솔루션은 권 부회장이 3박5일 일정으로 유럽 출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기간 폴란드 브로츠와프 공장 및 스마트팩토리 관련 주요 협력사인 지멘스 등을 찾을 예정이다.

권 부회장의 유럽 방문은 지난해 취임 후 처음이다. 앞서 권 부회장은 5월 미국 미시간 및 오하이오 등 주요 현지 생산공장을 방문해 스마트팩토리 현황 점검 및 GM 등 주요 고객사와 미팅을 통해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출장 기간 방문하는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공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배터리 생산 공장(연 70GWh)으로 유럽 전기차 시장 수요에 대응하는 핵심 거점이다. 최근 생산 능력 확대와 효율성 증대를 위해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본격화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권 부회장은 3박5일 간의 짧은 출장 기간 동안 주요 고객들에게 최고의 품질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스마트팩토리 추진 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11월 독일 지멘스와 배터리 제조 기술의 디지털화,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바 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1일자로 전사적인 스마트팩토리 운영과 북미 공장 안정화를 위한 조직개편 및 인사이동을 발표했다. 

우선 북미 지역 생산 안정화를 위해 자동차전지사업부 산하 북미생산총괄 조직을 신설한다. 북미생산총괄은 최석원 폴란드법인장(전무)이 맡는다. 또한 산하에 생산지원담당 조직을 신설해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더불어 가동률·품질·수율 조기 안정화 등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도록 했다. 

권영수 부회장은 “글로벌 생산 현장에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전 세계 법인이 표준화된 생산 프로세스로 하나의 공장처럼 운영되는 체계를 갖추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QCD(품질·비용·납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youn@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