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해지 고객 쓴소리 듣고 고객경험 혁신한다
LGU+, 해지 고객 쓴소리 듣고 고객경험 혁신한다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7.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웹 예능 '캐치유' 시즌2 공개…고객경험혁신 'Why Not?' 캠페인 일환
캐치유 시즌 2 콘텐츠 스틸컷.[사진=LG유플러스]
캐치유 시즌 2 콘텐츠 스틸컷.[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유튜브 고객 소통 콘텐츠인 '캐치유' 시즌 2를 공개했다고 3일 밝혔다. 

캐치유는 개그맨 이용진 ∙ 이진호 콤비가 LG유플러스의 실제 고객을 찾아가 솔직한 경험담을 들어보는 유튜브 웹 예능이다. 장기 고객을 찾아가 유플러스의 특장점을 알아본 시즌 1에 이어, 시즌 2에서는 ‘집 나간 고객님을 찾습니다’라는 주제로 과거 유플러스의 고객이었으나 현재는 타사를 이용중인 해지 고객을 만나 해지 사유를 들어보고 회사가 해결책을 찾아가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시즌 1이 LG유플러스의 ‘찐’ 고객들을 만나 이용 경험을 들었다면 시즌 2에서는 해지 고객의 불편했던 경험을 듣고 고객 관점에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는 의도로 기획됐다. 고객의 쓴소리도 과감하게 수용하고 개선하자는 ‘Why Not’ 캠페인의 일환이다.

시즌 2에서는 ‘가족결합 할인이 아쉬워요’, ‘멤버쉽 혜택이 아쉬워요’, ‘20대 전용 요금제 만들어주세요’ 등 총 5개 에피소드가 방영될 예정이다. 지난 6월 29일 1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LG유플러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차례로 공개된다.

지난 6월 29일 공개된 1회 ‘가족결합 할인이 아쉬워요’ 편에서는 해지 고객 진정민씨가 소개됐다. 가족 구성원이 7명인 진정민씨는 U+투게더 할인이 최대 5인까지만 가능한 점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에 LG유플러스 측 담당자는 7인 가족을 4인, 3인으로 나눠 결합해 월 30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는 팁을 전수했다.

1회 ‘가족결합 할인이 아쉬워요’ 편은 공개된지 3일 만에 조회수가 7만 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플러스와 용진호 케미 너무 좋다”, “불만사항이 이렇게 포장없이 나와도 되나요”, “저런 꿀팁이 있었다니” 등 시청자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캐치유를 통해 자사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가감없는 평가를 귀기울여 듣고 고객과 진정성 있는 소통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Why Not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고객의 솔직한 목소리를 여과없이 듣고,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브랜드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