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7월 1주, 수입 전기차 출시…벤츠 외 3가지 자동차
[주차장] 7월 1주, 수입 전기차 출시…벤츠 외 3가지 자동차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7.03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끝나지 않는 코로나19 시대. <신아일보>는 일상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찾아주기로 했다. 생활 속 뗄 수 없는 ‘교육, 가전‧가정제품, 자동차, 게임’ 5대 분야를 선정, 매주 분야별 알찬 정보를 접할 수 있게 전달한다. 이에 ‘위클리 시리즈’ 코너를 마련, △알림장 △가전숍 △키친쿡 △주차장 △PC방 타이틀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독자들을 찾아간다.
주차장은 이번‘주’ 자동‘차’ 한‘장’면의 줄임말로 한주간 신모델과 이벤트 소식을 담는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7월1주 ‘주차장’은 수입 전기차 출시 소식이 담겼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패밀리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을 국내 출시했다. BMW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 순수전기 플래그십 세단 ‘BMW i7’을 국내 첫 공개한다. BMW 미니(MINI) 브랜드 첫 순수전기 모델 ‘미니 일렉트릭’도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6’의 디자인을 처음 공개했다. 이외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출시 소식도 있다.

◇벤츠-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 국내 공식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패밀리 전기 SUV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을 국내 공식 출시한다. 지난해 4월 중국에서 개최된 ‘2021 오토 상하이’에서 세계 첫 공개된 이 모델은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했으며 선택사양으로 제공되는 3열 시트를 추가하면 최대 7인까지 탑승할 수 있다. 더 뉴 EQB 300 4MATIC AMG 라인에는 에너지 밀도가 높은 66.5킬로와트시(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와 벤츠의 지능형 열 관리 시스템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313킬로미터(㎞) 주행이 가능하다.

BMW 순수전기 플래그십 세단 ‘BMW i7’. [사진=BMW 그룹 코리아]
BMW 순수전기 플래그십 세단 ‘BMW i7’. [사진=BMW 그룹 코리아]

◇BMW- 순수전기 플래그십 세단 ‘BMW i7’ 공개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순수전기 플래그십 세단 BMW i7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한다. BMW는 ‘미래를 이끄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주제로 부산국제모터쇼에 참가해 ‘iX M60’, ‘i4 M50’ 등 BMW M의 노하우가 반영된 고성능 순수전기 모델도 함께 전시한다. 미니 브랜드는 ‘미니, 헤리티지로부터 미래로’를 주제로 미니 JCW의 전기화 버전 ‘미니 ELECTRIC PACESETTER’를 국내 첫 공개한다.

◇현대차- ‘아이오닉 6’ 디자인 첫 공개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의 내·외장 디자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아이오닉 6는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아름다운 비율과 함께 넉넉한 공간성을 갖춰낸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현대차 엠블럼이 처음 적용되기도 했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과 더욱 선명하고 세련된 형태로 전동화 시대에 발맞춰 진화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담고 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6’. [사진=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출시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G70 슈팅 브레이크를 출시했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럭셔리 스포츠 세단 G70의 외관에 트렁크 적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갖춘 모델이다. G70 슈팅 브레이크는 가솔린 2.0 터보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되며, 최고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 36.0킬로그램포스미터(㎏f·m), 복합 연비 ℓ당 10.4㎞를 갖췄다.

sele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