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부자재 전문' 휴엠앤씨, 휴베나 합병 완료
'헬스케어 부자재 전문' 휴엠앤씨, 휴베나 합병 완료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7.0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제약·의료 사업 시너지 확대
휴엠앤씨 CI
휴엠앤씨 CI

휴엠앤씨는 100% 종속회사 휴베나와 합병 절차를 완료했다고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4월 이사회에서 경영 효율화와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합병을 결의했다.

이번 합병은 휴온스그룹이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에 이어 ‘헬스케어 토털 부자재’를 미래 전략 사업으로 강조한 데 대한 선제적 조치다.

휴엠앤씨는 이번 합병으로 기존의 주력 사업인 화장품 부자재 사업에 휴베나의 의약품 부자재 사업을 더해 화장품, 제약, 의료를 아우르는 헬스케어 토털 부자재 사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사업 영역과 타깃 시장을 대폭 확대하면서 매출 증대와 수익성 개선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또한 통합된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사업 시너지를 확대할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휴엠앤씨의 화장품 부자재 사업과 휴베나의 의료용기 포트폴리오를 연계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CDMO(위탁개발생산),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ODM(주문자 개발생산) 시장에서 헬스케어 산업을 리드하는 토털 패키지 전문 기업으로 발전한다는 계획이다.

합병 후 휴엠앤씨는 김준철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김 대표이사는 휴온스에서 점안제 등 의약품 CMO(위탁생산)를 중심으로 B2B(기업간 거래) 사업을 총괄했다. 국내 주요 제약사뿐만 아니라 한국알콘, 미쓰비시다나베파마코리아, 한국산텐 등 글로벌 기업들과의 계약을 성사시키며 휴온스의 B2B사업 성장을 주도했다.

휴엠앤씨 관계자는 “휴엠앤씨가 휴베나와의 합병을 통해 헬스케어 토털 부자재 전문 기업으로 재탄생했다”며 “휴온스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국내 헬스케어 산업을 리드할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