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호·뉴 정상 회동… 나토 사무총장 면담도 확정
한·일·호·뉴 정상 회동… 나토 사무총장 면담도 확정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6.2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국 회동 의제 협의 회담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페인 마드리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된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등 4개국 정상이 별도 회동을 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현지시간)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에게 "한·일·호주·뉴질랜드, 아·태 4개국 정상회동이 확정됐다"고 전했다.

4개국 회동은 낮 12시(한국시간 30일 저녁 7시)부터 40여분간 열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제를 가지고 협의하는 회담은 아니지만 나토에 초대된 4개국 정상들이 인사를 나누는 '회동'이 될 것"이라 설명했다. 

또한 나토 측 사정으로 연기됐던 윤석열 대통령과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의 면담이 30일(현지시각) 오후 3시로 확정됐다.

당초 나토 사무총장 면담은 윤 대통령의 스페인 순방 두 번째 공식일정이었지만 미뤄졌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