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 원구성 강행 수순
민주당 '7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 원구성 강행 수순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6.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 본회의 가능… 권성동 출국에 협상 미지수
국힘 "민주 '先양보' 요구하는 한 '원 구성' 타결 없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전용기 의원(왼쪽)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28일 국회 의사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전용기 의원(왼쪽)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28일 국회 의사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7월 임시국회 개원에 드라이브를 걸며 여당을 압박했다. 다만 여당 지도부인 권성동 원내대표가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 출국을 앞둔 만큼 여야 간 협상은 다소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정치권에선 민주당이 170석을 보유한 거대 야당인 만큼 의장단 단독 선출을 강행할 수 있단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전용기 원내부대표와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과를 방문해 소속의원 170명 명의로 작성된 7월 임시국호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 규정에 따르면 사흘 뒤 내달 1일부터 임시국회 회기에 돌입해 본회의를 열 수 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집권 여당이 내팽개친 국회 정상화에 본격 시동을 걸겠다"면서도 "어제 약속한 대로 6월까진 최대한 인내심을 갖고 여당을 설득하는 협상에 성실히 임할 거다. 그 사이 여당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제시하길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7시20분 페르난디드 마르코스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마닐라로 출국, 다음달 1일 새벽 귀국할 예정이다. 일정상 여야 간 협상은 다소 어려워 보인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소집한다면 이는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 요구 조건을 수용하지 않으면서 만나면 저쪽이 '쇼를 한다'고 비판할 것이고, 안 만나고 (필리핀에) 가면 '원내대표가 뭘 했느냐'는 비판이 나올 거다. 어느 쪽이든 비판이 나오기에 지금 상황에선 만나는 게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내가 특사로 가기로 결정된 건 3주 전의 일이고 이미 일주일 전에 공개됐다"며 "여당 원내대표의 부재를 틈타 국회를 독단적, 일방적으로 운영하는 건 정치 도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이 선 양보안 제시를 요구하는 한 원 구성 협상이 타결될 가능성은 없는 것"이라며 "향후 민주당의 단독 의장 선출과 이에 따른 국회 파행에 대한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단 걸 분명히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당 지도부나 (윤석열) 대통령의 태도를 보면 국회 정상화 의지가 너무 약한 것 같아 아쉽다"고 일갈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안산의 한 금속업체에서 열린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위한 현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 원내대표가 정치력이 한참 부족하다"며 "사과를 달라고 하는데 사과를 못 주겠으면 배라도 가져와야 할 것 아닌가. 사과만 갖고 싸우는 게 무슨 정치인가"라고 비토했다.

한편 현재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단이 꾸려지지 않은 상황인 만큼, 7월 임시국회에서 본회의 개최시 출석 의원 가운데 최다선이 임시 의장을 담당해 새 국회의장을 선출하며 원 구성 수순에 들어간다. 현 최다선은 21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았다 민주당으로 복당한 6선 박병석 의원이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