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학교,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 개소
경상국립대학교,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 개소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2.06.2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경상국립대·경남도·진주시 7년간 116억 500만원 지원
생체리듬 신기술 기반 유용 생명자원 개발, 바이오산업 활성화에 기여
식물생체리듬연구센터 개소식/경상국립대
식물생체리듬연구센터 개소식/경상국립대

경상국립대학교(GNU)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는 27일 오후 2시 경상국립대 가좌캠퍼스 BNIT R&D센터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 행사는 경상국립대 권순기 총장을 비롯해 교내 구성원, 경남도 서부본부장 및 지자체(경남도, 진주시) 관계자, 지자체 연구소 및 지역 바이오기업 관계자와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 공동연구원 및 참여연구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이학분야 선도연구센터사업(SRC; Science Research Center)에 신규 선정되었다. 센터는 6월 1일부터 2029년 2월까지 7년간 116억 500만 원(국비 105억 3000만 원, 경상국립대 6억 7500만 원, 경남도 2억 원, 진주시 2억 원)을 지원받는다.

이 사업은 경상국립대가 주관하고, 센터장(연구책임자) 김외연 교수를 비롯해 이상열, 김상희, 임안숙, 차준영(이상 경상국립대), 서미정(서강대), 윤환수(성균관대), 김동영(영남대), 김정일(전남대), 김영진(포항공대) 교수가 공동연구원으로 참여한다.

센터장 김외연 교수에 따르면, SRC 사업은 창의성·탁월성을 보유한 우수 연구집단을 발굴·육성함으로써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핵심 연구 분야를 육성하고 국가 기초연구 역량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또한 집단 연구로 차세대 창의·융합인재를 양성하여 젊은 연구자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식물 생체리듬 연구센터는 생체리듬과 환경 간 상호작용 연구를 통해 식물 시스템 최적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생체시계 분야에서 제시하는 5대 과학적 난제를 해결하여 식물자원 기반 산업 분야로 기술을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기능성 고부가가치 식물 형질을 개발하여 농생명 산업으로 기술을 확산시키게 된다.

이로써 궁극적으로 세계 식물 생명과학 분야 Top 10 연구그룹으로 도약하는 것을 센터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를 통해 식물 생명자원의 경제성 제고 및 신기술 기반 바이오산업으로의 기술적 확장을 유도할 뿐만 아니라, 지역에 기반한 우수 신진 연구자를 육성하여 지역 바이오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