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팀프레시에 553억 투자…디지털 물류사업 본격화
KT, 팀프레시에 553억 투자…디지털 물류사업 본격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6.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디지털 전환', 팀프레시 '물류 운영 능력' 결합
팀프레시 로고.
팀프레시 로고.

KT가 국내 콜드체인 전문 물류 기업인 팀프레시에 투자해 물류사업을 본격화한다.

KT는 팀프레시의 시리즈D에 참여해 553억원 규모로 투자를 시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D 투자는 팀프레시의 신주 및 구주 인수를 통해 이뤄졌다. KT는 팀프레시 지분의 약 11.4%를 취득해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팀프레시는 2018년 설립된 콜드체인 전문 물류 회사다. 팀프레시는 새벽배송, 신선식품 배송을 강점으로 화물주선, 식자재 공급 등 종합 콜드체인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팀프레시는 2018년 7월 서비스 론칭 후 빠르게 성장해 설립 4년 만에 월 매출 약 200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냉장 냉동 시설을 갖춘 대규모 물류센터와 약 9000대의 차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사에 물류기능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3PL(Third Party Logistics)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

KT는 2021년 물류 시장의 디지털 전환(DX)을 목표로 물류 전문 그룹사인 롤랩을 설립했다. KT와 롤랩은 디지코 전략을 물류 시장에도 적용해 디지털 물류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KT가 이번 투자로 팀프레시의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한 것처럼 팀프레시도 롤랩의 지분 20%를 보유한 2대 주주로서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투자를 계기로 KT는 팀프레시의 강점인 신선식품 배송 및 물류센터 운영 분야 역량을 활용한다. 팀프레시는 KT AI 물류DX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물류센터 운영과 운송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최강림 KT AI Mobility사업단장(상무)은 “빠르게 변화하는 물류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상생 생태계 구축과 디지털 전환은 필수”라며 “팀프레시 등 물류 전문기업들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AI 기반 물류DX 역량을 활용한 성공사례를 만들어 국내 물류 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