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경찰청장 거취'에 "그게 중요한가"
尹대통령, '경찰청장 거취'에 "그게 중요한가"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6.2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여진
野 "경찰청장 무시하는 발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관련해 떠오른 김창룡 경찰청장 거취 문제에 대해 "뭐 이제 (경찰청장) 임기가 한 달 남았는데 그게 중요하냐"고 넘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어제 국기문란까지 언급했는데 김 청장에 대한 사퇴 압박 내지 경질까지 염두에 두고 있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이번 사태 관련해 경찰이 인사권자인 윤 대통령의 결재 없이 인사 발표를 먼저 했다며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강경한 태도에  김 청장에 대한 거취도 불투명해졌단 의견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경찰청장을 무시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다"며 "경찰을 이렇게 연일 때리며 홀대하고 기죽이는 이유가 도대체 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모든 권력기관을 장악하고야 말겠단 윤석열 정부의 막무가내 인사폭주에 국민의 불안은 매일 가중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