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 영향 나스닥 1.6%↑
[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 영향 나스닥 1.6%↑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6.24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셸 보우 "7월 기준금리 75bp 인상 지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욕증시는 국채금리 하락과 기술주 강세에 힘입어 상승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4.23포인트(p, 0.64%) 오른 3만677.36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5.84p(0.95%) 상승한 3795.73,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79.11p(1.62%) 오른 1만1232.19로 장을 마쳤다.

투자자들은 경제 침체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기술주 강세와 2주 만에 최저치로 떨어진 국채금리에 주목했다. 

앞서 전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상원에서 인플레이션이 하락한다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때까지 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열리는 하원 반기 의회 증언에서도 파월 의장은 "40년 이내 최고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겠다는 연준의 약속은 무조건적"이라면서 "다만 실업률 증가의 위험도 따른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 억제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시사한 것이다.

이어 그는 "하반기 경제 성장세가 꽤 강할 것이라면서 경기 침체가 필연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피력했다.

다만 시장은 여전히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실제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들은 글로벌 경기 침체 가능성이 약 50%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는 이날 연설에서 7월에도 기준금리를 75bp(1bp는 0.01%) 인상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의 인플레이션 수치로 볼 때 다음 회의에서 추가로 75bp 금리를 인상한 후 들어오는 지표가 이를 지지하면 이후 몇 차례 연속된 회의에서 최소 50bp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10년물 국채금리는 전날보다 7bp 이상 하락한 3.08% 근방에서 거래됐다. 이는 지난 10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2년물 국채금리는 3.03%까지 하락하면서 2년물과 10년물 금리 스프레드는 5bp까지 축소됐다.

2-10년물 금리 스프레드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금리 역전은 경기 침체의 전조로 해석된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