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치매환자와 경도인지장애 가족 힐링프로그램 운영
대전 중구, 치매환자와 경도인지장애 가족 힐링프로그램 운영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2.06.2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문화 활동과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 고립감과 스트레스를 완화 기대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23일 대흥동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환자와 경도인지장애 가족을 위한 ‘2022년 힐링프로그램’ 사업을 재개했다. (사진=대전 중구)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23일 대흥동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환자와 경도인지장애 가족을 위한 ‘2022년 힐링프로그램’ 사업을 재개했다. (사진=대전 중구)

대전 중구는 23일 대흥동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환자와 경도인지장애 가족을 위한 ‘2022년 힐링프로그램’ 사업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힐링프로그램은 치매 진단 이후 사회활동이 단절된 환자와 가족의 사회적 고립감과 스트레스를 완화시키고자 매달 한번 씩 진행한 문화 활동 및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중단되었다 이날 다시 시작됐다.

프로그램은 ▲치매환자 가족 나들이 및 목공예 체험프로그램 ▲정서적 지원을 위한 뇌운동, 보드게임, 미술, 원예활동 ▲문화체험을 위한 영화 및 공연 관람 등으로 준비됐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치매환자 가족에게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제공하고 환자 가족들이 유대관계를 형성해 자조모임, 가족카페 등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

박용갑 청장은 “고령화사회에 접어들면서 많은 가족들이 치매에 대해 말 못할 고민들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며, “치매로 인한 어려움에 대해 가족이 해결해야할 일이 아닌 지역사회가 함께 풀어나갈 수 있도록 시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