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 '정치보복 피해자 코스프레' 몰두" 
국민의힘 "민주, '정치보복 피해자 코스프레' 몰두"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6.23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기획된 정치보복수사'라며 정치 공세"
"李, '정치탄압'이라며 터무니없는 주장 늘어놔"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이힘이 23일 더불어민주당의 '정치보복수사 대책특위' 출범에 대해 "민주당 주요 인사들은 자신을 향하는 모든 의혹에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을 씌워 스스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날 세웠다.

김형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사법부 블랙리스트 사건과 백현동 사건에 대한 수사를 '기획된 정치보복수사'라 칭하며 정치 공세를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우 비대위원장 이외에도 지금의 정상적인 사법기관 행정을 민주당 내에서 정쟁화하는 사람은 또 있다. 대장동·백현동 사건의 '배임 피의자'로 적시된 민주당 이재명 의원"이라면서 "이 의원은 수사가 '검찰을 이용한 정치보복, 정치탄압'이라며 '정치보복, 사법 살인을 중단하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늘어놓고 있다"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여가부 대선공약 개발 수사', '대장동·백현동 개발사건' 등은 모두 지난 민주당 정권 하에서 정략적으로 은폐돼 지금까지 지연된 문제들"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정운영의 기본은 사법 시스템의 원활한 작동"이라면서 "윤석열 정부의 사법기관들은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법을 집행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기에 민주당도 공정과 상식을 위한 정의 구현에 오해 없이 대응해 주시길 요청한다"고 압박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