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 223억원 지급 완료
안산,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 223억원 지급 완료
  • 문인호 기자
  • 승인 2022.06.2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급 이후 지역화폐 다온카드 충전-사용액 8.3·6.3배↑

경기도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취약계층, 영업제한 소상공인 등 11만3000여 명에게 모두 233억원의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제4차 생활안정지원금은 취약계층, 영업제한 소상공인, 5인 이하 제조업 임차사업장, 고용취약계층 등에게 1인당 10만~100만 원을 지급하는 시 자체 지원정책이다.

시는 2월 1단계로 취약계층 8만9600명에게 10만원씩 첫 지급을 시작했으며, 이어 3월 2단계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관광사업체, 화훼농가, 방과 후 학교 외부강사, 예술인 등 약 7500명에게 30만~100만원씩 지원했다.

마지막 3단계는 4~5월 시가 자체 개발한 온라인 신청시스템을 활용해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이행한 소상공인, 관내 공장등록 된 5인 이하 제조업 임차사업장,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 16개 직종 등 총 1만5797명에게 30만~100만원씩 총 98억원을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했다.

이 같은 시의 지원정책은 안산화폐 다온 충전으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됐다. 4차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전보다 다온카드 충전액은 8.3배, 사용액은 6.3배 증가했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원금이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된 생활안정지원금은 7월31일까지 사용기한이 정해져 있으니 반드시 기한 내 사용해 달라”고 말했다.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