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보기 쉬운' 수도권 광역전철노선도 제작
한국철도, '보기 쉬운' 수도권 광역전철노선도 제작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2.06.23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간별 색상·선 굵기·환승역 등 명확화
수도권 광역전철노선도 개선 전과 후. (자료=한국철도)

한국철도공사(이하 한국철도)가 수도권 광역전철노선도를 새로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새 노선도는 노선 확대에 대비해 마련한 '광역전철 노선도 디자인 매뉴얼'을 적용해 이동 경로를 찾기 쉽게 만들었다.

세부적으로는 1호선부터 지난달 개통한 신림선까지 23개 노선 색상을 명확히 구분하고 노선 사이에 여백을 뒀다. 이용객이 많은 주요 노선 굵기는 통일하고 2호선 성수-신설동 노선처럼 곁가지로 갈라지는 구간과 경전선은 가는 굵기로 차별화했다.

또 환승 경로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환승역을 신호등 형태로 표시하고 그 속에 환승할 수 있는 노선 색상을 담았다. 노선이 꺾이는 구간은 곡선으로 연결해 일관성을 확보했다.

한국철도는 새로운 노선도를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인천1·2호선과 신분당선 등 다른 교통사업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전경희 한국철도 디자인센터장은 "노선도는 이용객이 목적지를 찾고 경로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시스템인 만큼 외국인과 교통약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게 정보 획득 장벽을 최소화해 디자인했다"고 말했다.

seojk052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