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남부생활권 개발 불균형 해소…5년간 최대 468억 투입
서산시, 남부생활권 개발 불균형 해소…5년간 최대 468억 투입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2.06.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의원, “서산 남부생활권의 인구감소와 고령화 문제 해소에 기여
서산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사업 선정
남부생활권에 5년간 최대 468.8억원(국비 271억원) 투입 확정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사진=성일종 의원 사무소)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사진=성일종 의원 국회사무소)

국민의힘 성일종 국회의원(충남 서산·태안)은 21일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촌협약’ 공모에 서산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성 의원에 따르면 ‘농촌협약’ 공모사업은 2023년부터 5년간 정부와 지자체가 농촌의 정주 여건 개선 및 개발 불균형을 개선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 서산시가 선정됨으로써 서산시 남부생활권(해미, 운산, 음암, 고북, 부석, 팔봉, 인지)에는 최대 468.8억 원(국비 271억 원 포함)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해미면 농촌중심지활성화 사업(160억) △직매장 지원(80억) △인지면 기초거점(60억) △농업 근로자 기숙사 건립지원(24억) 등의 11개 사업이 집행된다.

성 의원은 “사업선정을 위해 불철주야 애써주신 서산시 공무원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번 선정으로 서산시 남부생활권의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문제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서산시 균형 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