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정기업,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 이달 667세대 분양
삼정기업,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 이달 667세대 분양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2.06.1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정기업)
(삼정기업)

아파트, 당첨만 되면 돈이 되는 시절이 가고 입지에 따라 미분양이 늘어가는 추세, 그래도 팔릴 집은 팔리고 좋은 집은 프리미엄이 붙고 있다. 결국 똘똘한 한 채를 찾는 실수요자들은 좋은 입지는 기본이고 좋은 동과 호수를 갖춘 아파트를 찾고 있다.

최근에 분양한 아파트들의 경우 전체 계약률은 저조하지만 로얄층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계약이 이루어지고 있다. 시장이 아무리 어려워도 새 아파트가 필요한 실수요자는 있다는 이야기이다.

단지 프리미엄이 중요시 되던 투자자 중심의 시장에서는 프리미엄이 구매 결정에 큰 요인이 되지만 실 거주를 목적으로 하는 실수요자의 경우 프리미엄도 중요하지만 살아가는데 있어서 실제 누릴 수 있는 여러 환경들을 더 중시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수요자의 구매패턴은 아파트 입주 후의 매매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는데 같은 단지에 똑같은 분양가로 분양된 아파트가 동, 호수에 따라 호가가 최고 2억 이상 차이를 보여주는 등 그 차이가 더 크게 벌어지고 있다.

실제 만촌동의 삼정그린코아에듀파크의 경우 매물을 분석해보면 84㎡ 기준 동, 호수에 따라 5억2700에서 5억4700에 분양돼 분양 당시 2000만원 정도 차이에 불과했지만 최근 매물의 호가는 14억에서 16억으로 나타나고 있다.

석가산 조망과 일조권에 따라 최고 2억까지 높은 차이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추세는 입주 후 같은 아파트 단지라도 조망권이나 일조권 등에 따라 시세에 큰 영향을 끼친다. 이는 결국 똘똘한 한 채를 찾는 실수요자들은 자기가 살고 싶은 집은 더 비싼 가격을 지불하고서라도 매입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현상은 앞으로 더 심화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하강국면이 점차 심화되는 부동산 시장에서 이러한 소비자의 구매패턴을 고려하여 집을 공급하는 시공사들도 지금까지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무작정 용적률을 높이기보다는 동간 간섭이 적은 쾌적한 단지를 조성하여 미분양을 줄이는 것이 사업성공의 핵심 요소가 된다.

이달 분양에 나서는 삼정기업의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가 이런 수요자의 구매패턴을 감안하여 단지배치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수요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는 대구광역시 수성구 욱수동 일원에 위치하고 총 667세대로 분양이 된다. 대지면적 3만5558㎡(1만756평)에 4013㎡(1214평)에만 건물을 짓는 건폐율 11.29%에 용적률 219.9%만 적용해 전세대가 판상형으로 배치됐다.

공영택지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전세대가 판상형으로 배치되고 동간거리가 약75m로 넓어서 조망이나 일조권 간섭이 없으며 중산근린공원과 성암산 등 자연 조망이 탁월하여 전세대가 로얄층이라는 것이 분양 담당자들의 설명이다.

특히 시지삼정그린코아포레스트는 선시공 후분양 방식으로 공급되는 아파트로 수요자들이 현장을 방문하여 향과 조망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분양관계자는 “최근 관심을 갖고 상담하는 많은 분들이 현장을 찾아 조망과 향 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가신다. 특히 동간거리가 넓어서 조망이 좋고 사생활 침해 없이 매우 쾌적할 것 같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수요자들의 기대감을 전했다.

한층 더 신중하게 선택해야하는 부동산 상황에서 보다 똘똘한 한 채를 고르는 것이 소비자들에게 날로 중요해지고 있다. 평면과 향, 조망, 주변 인프라 등 쾌적한 생활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생활환경을 직접 보고 결정할 수 있는 아파트가 입주후 리스크를 최대한 줄이려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