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신동빈, 유럽서 미래 찾는다…글로벌 인맥 총가동
이재용·신동빈, 유럽서 미래 찾는다…글로벌 인맥 총가동
  • 박성은·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6.1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네덜란드 총리 만나 반도체 경쟁력 강화 모색
롯데, 아일랜드서 글로벌 유통·소비재 CEO들과 회동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각사]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각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유럽에서 글로벌 인적 네트워크를 총동원, 성장 동력을 강화한다.

15일 삼성과 롯데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네덜란드 총리와 만나 반도체 사업 협력을, 신동빈 회장은 아일랜드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과 함께 바이오사업을 확대한다.

이 부회장은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 위치한 총리 집무실에서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 만났다. 이 부회장과 뤼터 총리의 만남은 6년 만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6년 9월 방한한 뤼터 총리를 맞아 삼성전자 전시관 '딜라이트'를 직접 안내하며 삼성전자의 △사업현황 △주요제품 △핵심기술 등을 소개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뤼터 총리에게 네덜란드 총리공관 이미지를 새긴 반도체 웨이퍼를 선물했다. 웨이퍼엔 삼성과 네덜란드의 오랜 협력과 우정에 대한 감사의 뜻이 글귀로 담겼다.

또 이번 회동에서 △최첨단 파운드리 역량 강화를 위한 협력 확대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 등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네덜란드는 반도체 연구개발부터 설계, 장비, 전자기기 완제품까지 관련 산업 생태계가 고루 발전해 글로벌 반도체 산업 핵심국가로 꼽힌다.

뤼터 총리는 평소 ICT, 전기차, 이-헬스(e-Health) 등 혁신 기반 신산업에도 큰 관심을 보여 왔다. 반도체 이외 분야에서도 삼성과 협력을 확대해 나갈 수 것으로 전망된다.

재계는 이 부회장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본격 가동해 반도체 사업협력 강화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방한 중인 팻 겔싱어 인텔 CEO를 만나 양사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신 회장은 20일부터 나흘간 개최되는 CGF 행사를 찾는다. CGF는 월마트와 까르푸, 아마존 등 해외 대형 유통사와 코카콜라, 네슬레, 존슨앤존슨을 비롯한 글로벌 소비재 기업을 회원사로 둔 협의체다. 

롯데는 지난 2012년 CGF에 가입했다. 이번 행사에서 공식 부스를 마련하고, 식품·유통 사업 포트폴리오와 함께 바이오·헬스케어 등 그룹의 신사업을 선보일 방침이다. 2015년 이후 7년 만에 CGF를 찾는 신 회장은 김상현 유통군HQ 총괄대표, 유통·식품 계열사 대표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CGF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활동도 병행한다. 홍보부스는 물론 행사에 참석한 글로벌 CEO들과 함께 하는 별도의 비즈니스 미팅에서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지로서의 부산시 역량을 소개할 계획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이번 활동이 전 세계 소비재 시장에서 영향력을 끼치는 글로벌 기업인들에게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인지도 제고와 성공적인 개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는 이와 함께 미국에서 신성장동력인 바이오 사업에 대한 향후 계획을 제시했다. 이원직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는 14일(현지시각)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22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USA)’에서 시러큐스 공장 인수를 바탕으로 메가 플랜트 추가 증설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롯데는 바이오 사업에 2030년까지 2조5000억원을 투자한다. 그 일환으로 지난 5월 약 2000억원 규모로 시러큐스 공장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이 대표는 “PMI(후속통합관리)로 약 700~1000억원을 추가 투자하고 IT(정보통신) 등 우수 인력을 충원해 내년 하반기에는 CDMO(위탁개발생산)가 가능하도록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