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必)환경 강남' 3년 만에 돌아온 ‘양재천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성료
'필(必)환경 강남' 3년 만에 돌아온 ‘양재천 돗자리 자원봉사축제’ 성료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2.06.13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봉사자‧주민 2000여명 참여…나눔 장터‧태양열 RC카 체험 등 다채로운 친환경 활동
서울시 강남구가 지난 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양재천 영동3교 밑에서 자원봉사자와 주민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양재천 돗자리 자원봉사축제’를 열었다. (사진=강남구)
서울시 강남구가 지난 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양재천 영동3교 밑에서 자원봉사자와 주민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양재천 돗자리 자원봉사축제’를 열었다. (사진=강남구)

서울시 강남구가 지난 11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양재천 영동3교 밑에서 자원봉사자와 주민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양재천 돗자리 자원봉사축제’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구자원봉사센터가 2013년부터 주최해온 본 행사는 환경보호를 주제로 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다.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을 마지막으로 잠정 중단됐다가 3년 만에 8회 행사가 개최됐다.

올해는 구가 추진하는 ‘R.G.(Reduce, Reuse, Recycling to Go Green Gangnam)프로젝트’의 일환인 ‘제로웨이스트’를 주제로 11개 부스를 운영했다. 쓰지 않는 물건을 판매하고 수익금의 50%를 기부하는 ‘아름다운장터, 아장아장’ ‘노플라스틱’ 실천 서명 캠페인 우리 동네 멸종위기 생물 사진전 올바른 분리배출 상식 퀴즈 친환경 화분에 꽃 심기 여름철 에너지 절약 캠페인과 태양열 RC카 체험 공정무역커피 나눔 캘리그라피‧삼베수세미․헌옷 노즈워크․공기정화식물 제작 등 누구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으로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한편 지난달 19일 역삼동 강남비즈니스센터로 이전한 강남구자원봉사센터는 센터 9층에 자원봉사자를 위한 소모임실을 조성해 더욱 활발한 지역공동체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7월에는 도곡1동 주민센터 2층에 제로웨이스트 문화 거점이 될 ‘R.G.공감(가칭)’이 준공될 예정이며, 센터는 이 공간을 주민이 주체가 되는 제로웨이스트 전시, 체험, 교육, 봉사활동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구자원봉사센터 관계자는 “환경보호를 위한 생활 속 실천이 지속될 수 있도록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과 나눔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강남구자원봉사센터로 문의하거나 1365자원봉사나눔포털을 통해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