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대통령실 이름 '국민청사' 선호 36%
새 대통령실 이름 '국민청사' 선호 36%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6.1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용산 새 대통령실 이름 선호도 조사에서 '국민청사'가 호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한국갤럽이 7~9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물은 결과 36%가 국민청사를 택했다. 

후보군은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등 5개다. 

국민청사는 국민을 위한 공적인 공간이라는 뜻으로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민을 생각한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어 국민의집(12%), 이태원로22(10%), 바른누리(8%), 민음청사(7%) 순이다. 

국민청사는 전 연령층에서, 이태원로22와 바른누리는 특히 2030세대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한 것에 대해서는 '좋게 본다'와 '좋지 않게 본다'는 응답이 44%로 같았다.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73%), 보수층(68%) 등에서 많았다. 

조사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무선(90%)·유선(10%)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9.4%다.

한편 대통령실은 일반 국민 선호도 조사(70%), 전문 심사위원 평가(30%)를 합산해 19일쯤 새 이름을 확정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