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플러스에셋, 770여억 부동산 투자 수익
에이플러스에셋, 770여억 부동산 투자 수익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6.0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 리츠 대규모 매각차익…신규 사옥 매입 자금 활용

에이플러스에셋은 에이플러스에셋타워 매각에 따른 부동산 투자 수입 770여억원이 예상된다고 7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에 따르면, 리츠 관계회사 '코크렙제3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코크렙 제31호)'가 소유하고 있는 에이플러스에셋타워를 매각함에 따라 에이플러스에셋과 종속회사 에이플러스라이프는각각 약 386억2000만원씩 총 772억4000만원의 매각차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빌딩 매매계약을 중개한 다른 종속회사 에이플러스리얼티의 중개수수료 수익까지 더한다면 에이플러스그룹이 얻을 총투자이익은 원금의 4배 이상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 2016년 3월 에이플러스에셋과 종속회사 에이플러스라이프는 코크렙 제31호의 보통주 지분 80만주(각각 40만주)를 약 200억원에 취득했다. 코크렙 제31호에 대한 투자는 에이플러스리얼티 등에 포진한 그룹 내 부동산 시장 전문가들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은 금리와 자산시장의 변화 움직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당초 예정됐던 시기(2023년 3월)보다 앞당겨 추진됐다.

총매매대금은 4300억원이며 3.3㎡당 매각가는 4752만원으로 역대 국내 오피스빌딩 매매 최고가인 3.3㎡당 3997만원을 크게 웃돌며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매수자는 코크렙 제31호와 동일하게 코람코자산신탁이 자산관리회사를 맡는 '코람코더원강남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다. 거래 종결 예정일은 오는 17일이며 8월 빌딩 매각차익이 회사로 납입되고 10월에는 리츠 청산에 따른 잔여재산 배당이 지급될 예정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종속회사들의 경상이익 증가와 부동산 등 자기자본 투자를 통해서도 재무역량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2분기에는 에이플러스리얼티 및 에이플러스라이프가 2019년 공동 매입한 강남구 소재 수익성 부동산 매각을 통해 총 81억원의 세후 이익을 실현한 바 있었다.  

이번 코크렙 제31호의 조기 청산에 따른 매각대금은 시장지배력 강화를 위한 독립채산제 조직 구축과 설계사의 영업 효율성 향상을 위한 신(新) 영업 지원시스템 개발 그리고 향후 오피스 임대 기간 종료에 대비한 신규 사옥 매입 자금 등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에이플러스에셋 관계자는 "에이플러스에셋은 금융과 부동산 등 종합 자산관리뿐 아니라 고객 전 생애에 걸친 라이프 케어 서비스 제공을 표방하고 있다"며 "자산시장에 대한 깊은 안목과 전문성 이를 통한 재무역량 개선으로 고효율 설계사 조직을 육성함은 물론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맞춘 우수한 서비스 및 상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qhfka718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